2020-10-21 14:32 (수)
박지원 후보자 "정치인 지우고 국가공무원으로 태어나겠다"
박지원 후보자 "정치인 지우고 국가공무원으로 태어나겠다"
  • 조시현
  • 승인 2020.07.2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모두발언
"오직 대한민국 가야 할 길만 보겠다...국정원 본연 업무와 개혁에 매진하겠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정치인 박지원은 지우고 엄격한 국가 공무원으로 다시 태어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정보위원들 말씀을 국민 목소리로 깊이 새기며 저를 다시 한번 가다듬고 국정원이 국민의 신뢰받는 기관으로 일신 또 일신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특사로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켰고 이 일로 옥고도 치렀지만 이후 사면돼 정치인으로 활동했고 청문회까지 서게 됐다. 파란만장했지만 후회는 없다”며 “제 개인사는 내곡동 뜰에 묻고 오직 대한민국이 가야 할 앞길만 보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지난 3일 국정원장 후보 발표 후 각계각층의 기대와 우려 등 다양한 반응이 있다는 것을 잘 안다”며 “겸허한 자세로 위원들 말씀을 경청하고 질의에 성심을 다해 답변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저는 후보자 내정 직후 앞으로 정치의 ‘정’자도 꺼내지 않고 국정원 본연 업무와 개혁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며 “국정원이 국내 정치와 선거에 개입하는 일이 절대 없도록 하겠다”고 국정원 운영 방안을 밝혔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원 개혁 의지는 이미 서훈 전 원장부터 실천해왔다”며 “전임 국정원장의 국내 정보 폐지 등의 조치가 되돌려지지 않도록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을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모든 경험과 지혜를 쏟아부어 저의 마지막 소명이자 국민의 열망인 굳건한 안보, 한반도 평화의 길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첨단 기술 유출 등 다각화되는 안보 환경에 빈틈없이 대처하는 한편 식량, 보건, 환경 등 국민의 안전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새 안보 위협에도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