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4:32 (수)
조국 전 장관 "언론사 '정정보도'·기자 '손해배상' 청구하겠다"
조국 전 장관 "언론사 '정정보도'·기자 '손해배상' 청구하겠다"
  • 조시현
  • 승인 2020.07.2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SNS에 글 올려...언론사·기자들 상대로 반격 시작
"저와 제 가족 명예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조치...문제 기사 하나하나 모두 조치할 것"
경향신문에 정정보도 청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0일 “이제는 언론사를 대상으로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상 반론보도 및 정정보도를 적극적으로 청구하고, 기사 작성 기자 개인을 대상으로 손해배상 청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작년 하반기 저와 제 가족 관련하여 엄청난 양의  허위 과장 추측 보도가 있었지만, 청문회 준비, 장관 업무 수행, 수사 대응 등으로 도저히 대응할 여력이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동법이 허용하는 신청기간이 지난 기사, 언론이 아닌 개인 유튜브 내용의 경우에는 민법상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할 것”이라며 “불법성이 심각한 경우는 형사고소를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상은 저와 제 가족의 명예를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조치”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문제 기사를 하나하나 찾아 모두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자신의 일가가 불법적인 투자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경향신문을 상대로 정정보도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8월 20일 경향신문이 단독으로 보도한 ‘조국 사모펀드 투자 다음 해…운용사에 얼굴 없는 53억’이라는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를 청구했다.

조 전 장관은 “경향신문은 이처럼 근거 없이 악의적으로 제 가족의 투자가 불법적인 부문에 연계돼 있다는 사실적 주장을 했다”며 “이는 명백한 오보로 명예훼손에 해당하고 이로 인해 저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어 정정 보도를 구하는 조정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청문회 정국 당시 벌어졌던 검찰의 무리한 수사와 억지 기소 정황 및 언론들의 묻지마식 보도들이 1년이 지나 거짓이였음이 점차 드러나면서 이에 대한 조 전 장관의 반격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모습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