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회 존재 의의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민생”
민주당 “국회 존재 의의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민생”
  • 김경탁
  • 승인 2020.07.1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 시계가 더디게 돌아가면 그 피해는 결국 고스란히 국민께 돌아간다”
“쌓여가는 민생 법안…미통당, 의사일정 거부 철회하고 ‘일하는 국회’ 동참해야“
지난 6월 5일 열린 21대 국회 첫 본회의
지난 6월 5일 열린 21대 국회 첫 본회의

더불어민주당은 개원 45일이 되도록 개원식도 하지 못하고 있는 21대 국회에 대해 국민들게 송구스럽다고 밝히고, 미래통합당을 향해 쌓여가는 민생법안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의사질정 거부를 철회해 ‘일하는 국회’에 동참해달라고 15일 호소했다.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오늘은 21대 국회가 열린지 45일째 되는 날”이라며 “문은 열었지만, 개원식도 하지 못한 채 절반의 국회로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출석’ 하지 않는 미래통합당 때문에 ‘지각 개원식’ 신기록을 달성하고 말았다”며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밝힌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국회의 시계가 더디게 돌아가면 그 피해는 결국 고스란히 국민께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위기극복, 민생보호, 국가경제 회복의 과제 앞에서 금쪽같은 시간을 더 이상 헛되이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박 원내대변인은 “코로나19도 경제방역도 장기전에 돌입한 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비한 한국판 뉴딜의 청사진이 이날 공개된 것과 관련해 “국회는 제도적 뒷받침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한 박 원내대변인은 “외교안보와 치안 국정공백도 더 이상 길어져선 안 된다”며 “통일부장관, 국정원장,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법정시한 내 마무리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그 외에도 부동산 투기를 차단하고 주택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부동산 세법, 임대차 3법 등 ‘민생현안’ 이 산적해 있다”며 “금일 오후 2시 기준 국회에 제출된 법안은 1829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쌓여가는 민생 법안을 외면하실 겁니까?”라고 반문한 박 원내대변인은 “미래통합당이 진정 국민을 생각하는 공당이라면, 지금이라도 의사일정 거부를 철회하고 일하는 국회에 동참해 주실 것을 호소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는 민생을 살피기 위해 존재한다”고 강조한 그는 “국회의 존재의의는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셋째도 민생임을 잊지 말아 주시길 바란다”는 말로 브리핑을 마무리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