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입법화 통해 정부의 선제적 정책 대응 지원할 것”
민주당 “입법화 통해 정부의 선제적 정책 대응 지원할 것”
  • 김경탁
  • 승인 2020.06.02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대변인 논평으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소개…“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척”
한국 성장률 전망은 OECD 36개국 중 1위…해외 주요 기관, 정책 대응 사례로 소개
최지은 국제대변인
최지은 국제대변인

더불어민주당이 “한국은 세계 언론이 극찬한 K-방역을 통해 코로나 조기 종식에 총력을 기울이는 동시에, 코로나 위기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선제적 대응으로 방어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입법화를 통해 정부의 선제적 정책 대응을 지원하겠다”고 2일 국제대변인 논평에서 밝혔다.

민주당 최지은 국제대변인은 이날 영어와 한글로 병기된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한국은 코로나 발병 직후부터 위기 대응의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비상경제회의를 개최했고, 총 250조원 규모 (GDP 13% 수준) 지원 대책과 각종 간접 지원 대책을 통해 피해극복 지원, 민생안정 및 일자리 지키기를 추진했다”고 소개했다.

최지은 국제대변인은 “2020년은 내수와 수출시장 침체 및 고용 악화로 역성장이 예측되지만, 다른 주요국과 대비하면, 코로나 위기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의 성장률 전망은 OECD 36개국 중 1위(IMF 4월 전망 기준)”라고 전한 최 대변인은 “이에 따라, 해외 주요 기관은 한국의 선제적 정책 대응의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최지은 국제대변인은 “금주 열린 당정협의에서는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척’을 제시하고, 관련 정책과 책임부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판 뉴딜과 3차 추경 등의 적극적 거시 정책을 계획했다”며 “또한 방역, 불필요한 무역장벽 철회 및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국제공조를 선도할 예정”이라고 설명한 최 국제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입법화를 통해 정부의 선제적 정책 대응을 지원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최지은 국제대변인의 영어 서면 브리핑 전문.

International Spokesperson Briefing

■ Economic Policy Direction for the Second Half of 2020: Preparation for the Post-COVID 19 Era

In addition to ongoing measures to contain and suppress COVID-19, which have garnered international praise and media coverage, South Korea is preemptively responding to the economic crisis caused by COVID-19 with various policy measures.

Immediately after the start of the COVID-19 outbreak, the Government of South Korea held Emergency Economic Meetings, its highest level decision-making body for crisis response. Through the meetings, the Government authorized support measures worth 250 trillion South Korean won (13% of GDP) and indirect measures to support firms and protect citizens’ health, employment and financial wellbeing.

As a result of these support measures, South Korea managed to minimize the negative impact of the COVID-19 outbreak on its economy, compared to other major economies. While negative growth is expected for 2020, due to the sharp decline in domestic and international demand and rising unemployment, South Korea is projected to have the highest GDP growth rate in 2020 out of the 36 OECD countries (based on the IMF’s April 2020 forecast). International financial institutions like the IMF and the World Bank have praised some of South Korea's preemptive policy responses to the pandemic as examples that should be implemented by other countries.

At this week’s meeting between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Government, the participants discussed the economic policy direction for the second half of 2020: preparing for the post-COVID 19 era, beyond the existing support measures for mitigating the economic crisis caused by the pandemic. In particular, they discussed the Korean New Deal, which aims to support job creation in new and innovative sectors, and the third extra budget, which is to avoid further economic damage caused by COVID-19. Moreover, the participants discussed the importance of international cooperation, not only in Pandemic mitigation and vaccine development, but also to removing unnecessary trade barriers and stabilizing financial markets.

The Democratic Party will support the Government's preemptive policy response to the post-COVID 19 era through legislation.

Jieun Choi, International Spokeperson, Democratic Party of South Korea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