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선일보식 허위보도에 바탕한 기사 재생산 없어야”
靑 “조선일보식 허위보도에 바탕한 기사 재생산 없어야”
  • 김경탁
  • 승인 2020.05.2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구철 홍보기획비서관 사의 표명 이유 관련 의혹 보도 정면 반박
“한국 언론 신뢰도가 바닥을 치고 있는 이유 생각해 보길 바란다”

조선일보가 28일 ‘정의기억연대 사태의 불씨가 청와대로 옮겨 붙는 것을 막기 위해 정구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전형적인 조선일보식 허위보도”라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정구철 비서관은 지난해 제가 홍보기획비서관으로 추천해 삼고초려 끝에 영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도한 수석은 “고사를 거듭하던 정 비서관은 저와의 개인적 인연 때문에 마지못해 함께 일하기로 했지만 올 4월까지만 근무하겠다는 조건이었다”며 “그리고 약속대로 지난달 그만둘 예정이었지만 비서관 일괄 인사가 예정돼 있어 저의 요청으로 사직 시기를 늦췄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오늘 조선일보는 일부러 악의적 보도를 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조선일보의 최근 허위보도 사례들을 소개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18일에도 그야말로 조선일보식 허위보도를 했다”고 밝힌 윤 수석은 “군 장성 진급 신고식을 연기한 것을 두고 청와대가 군에 대한 불만이 있어서 행사를 취소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며 “어떻게 이런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이 버젓이 신문에 실릴 수 있는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선일보는 또 지난 4일에는 4·15 총선의 사전투표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인터뷰 기사를 내보냈다”고 지적한 윤 수석은 “시중 정보지에나 등장할 법한 내용이 종합일간지에 보도된다는 게 믿기지 않을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조선일보의 이러한 허위보도는 일일이 헤아리기조차 힘들 정도”라고 지적한 윤도한 수석은 “한국 언론의 신뢰도가 바닥을 치고 있는 이유를 생각해 보길 바란다”면서 “조선일보의 허위보도를 바탕으로 기사가 재생산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