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통제 완화 고민중인 아프리카, 한국서 노하우 전수
코로나19 통제 완화 고민중인 아프리카, 한국서 노하우 전수
  • 김경탁
  • 승인 2020.05.2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질본, 아프리카CDC와 화상회의, 코로나19 방역 경험 전수
확진자 증가세는 둔화 추세…봉쇄·통행제한 등 완화 방안 고민중

외교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Africa CDC)와 26일 15:30(한국 시각)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회의가 코로나19 방역 경험 전수를 위해 아프리카 지역 국제기구를 대상으로 개최되는 첫 번째 회의라며, 이번 화상회의를 계기로 질병관리본부와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 간 지속적인 협력 및 기술 지원도 진행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선규 질병관리본부 위기분석국제협력과장 등 외교부·질병관리 본부 관계자와 아흐메드 오우마(Dr. Ahmed OUMA) 부소장 등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 관계자가 참석한 회의는 코로나19 관련 △진단 및 추적 관리 △임상 경험 △정부 차원의 방역 조치를 주제로 질의응답하는 형식으로 자유롭게 토론이 진행되었다.

아프리카CDC 측은 “아프리카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으나 증가세는 둔화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하고, “코로나19의 추가 확산을 막으면서 현재 아프리카 각국이 부과 중인 봉쇄·통행제한 등의 조치를 완화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아프리카CDC 측은 “한국이 강제적인 봉쇄조치를 취하지 않으면서도 코로나19 방역에 성공하게 된 이유 등을 포함, 한국의 방역 정책을 공유해줄 것”을 요청했다.

우리는 개방성·투명성·민주성의 원칙 하에서 △팬데믹 선언 이전부터 선제적인 확산 대비 △첨단 IT 기술을 활용한 추적 관리 방식 △국민들의 자발적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참여 △우리의 방역 정책과 진단 능력에 대한 확고한 신뢰 등을 방역 성과의 주요 요인으로 소개했다.

아프리카CDC는 아프리카연합(African Union, AU) 산하 코로나19 대응을 담당하는 핵심기관으로, △방역물자 확보와 아프리카 각국에 대한 배분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방역 자문 제공 △확진자 통계 관리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1963년 설립된 아프리카단결기구를 승계, 아프리카의 통합과·평화 안보 협력 등을 목적으로 2002년 설립된 AU는 54개국(서사하라 제외)이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우리는 2005년 옵서버 지위를 획득해 2013년부터 한-아프리카연합 협력기금 기여 중이다.

그간 우리 정부는 AU와 긴밀히 협력해 오면서 아프리카 대륙과의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해 왔다.

최근 아프리카 내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유·무형의 지원과 협력을 제공해나가고 있는 우리 정부는 또한 나이지리아·남아공·지부티 등 코로나19 피해가 큰 아프리카 국가를 우선적으로 지원했다.

외교부는 “이번 화상회의는 아프리카의 우리 K-방역에 대한 높은 관심과 기대를 확인하면서 K-방역에 대한 경험 공유를 바탕으로 아프리카의 코로나19 대응 역량 강화뿐만 아니라, 우리 보건의료 체계에 대한 대외 신뢰도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앞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지원을 점차 확대해나갈 예정”이라며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한국과의 코로나19 방역 경험 공유를 희망하는 아프리카 지역 국가를 대상으로 화상회의 개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