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미향 논란 둘러싸고 커지는 당내 우려 목소리
민주당, 윤미향 논란 둘러싸고 커지는 당내 우려 목소리
  • 조시현
  • 승인 2020.05.20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이번 사안 엄중하게 보고 있다" 발언
노웅래·박범계·박용진·김해영 의원..."지도부 신속한 조치 판단 내려야"
윤 당선인, 18일 이후 침묵...20일 초선 당선인 연찬회에도 불참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 우선’이라는 방침을 재확인했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해영 최고위원은 “윤 당선인과 관련해 사안을 심각하게 보는 국민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이러한 의혹에 대해 검찰의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그 결과에 대한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지도부에 신속한 조치를 요구했다.

노웅래 의원도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이 일단은 신속히 사안의 진상을 파악해 어떤 입장을 가져야 할지도 신속하게 판단해야 한다”며 당 지도부의 신속한 조치를 촉구했다.

노 의원은 “공정과 정의의 대표적인 정권이 문재인 정권이고, 이 공정과 정의의 부분이 의심을 받고 의혹을 받게 된다는 것”이라며 “이제 국민의 상식, 분노의 임계점에 달했다고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민주당의 이같은 기류 변화는 앞서 18일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발언이 나오고 나서다.

이 위원장은 관련 논란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당 지도부와 결이 다른 의견을 내놓았다.

박범계 의원도 같은 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여론의 변화뿐 아니라 저희 당과 당을 사랑하는 당원들의 여론 변화도 분명히 있다”고 당내 기류의 미묘한 변화를 전달한 바 있다.

박용진 의원은 19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꾸 해명이 뒤바뀌거나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나오게 되면 민주당 지도부가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논란의 당사자인 윤 당선인은 ‘해명 번복’ 논란이 인 지난 18일 이후 침묵을 지키고 있다. 카카오톡은 삭제된 상태이고 기자의 전화도 받지 않고 있다.

또 20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진행된 여야 초선 당선인 연찬회에도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