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그린뉴딜’ 포함 여부 검토한다
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그린뉴딜’ 포함 여부 검토한다
  • 김경탁
  • 승인 2020.05.1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산업·중기·국토 등 4개 부처에 관련 일자리 창출 효과 분석 서면 보고 지시
강민석 대변인 “포함 여부 상관없이 포스트 코로나 중요과제로 그린 뉴딜 추진”
문 대통령 “뉴딜, 위기 모면 아닌 선도형 경제 위한 지속 가능 토대 구축 목적”
지난 1일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삼청동  곰탕집에서 오찬을 갖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지난 1일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삼청동 곰탕집에서 오찬을 갖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과 코로나 이후의 경제 도약을 위해 천명한 ‘한국형 뉴딜’에 ‘그린 뉴딜’ 사업을 포함시킬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 등 4개 부처에 그린 뉴딜의 일자리 창출 효과 분석을 지시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4개 부처로부터 ‘그린 뉴딜’ 사업과 관련한 합동 보고를 조만간 받는다”며 “그린 뉴딜 보고서를 받아 검토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고 시점은 이르면 주말 또는 내주 초다.

강민석 대변인은 “그린 뉴딜과 관련한 사업이 한국판 뉴딜에 일부 포함될지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지만 포함되든 포함되지 않든 그린 뉴딜과 관련한 사업은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의 중요한 과제로 추진해 나가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뜻”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그린 뉴딜이 왜 중요한지를 일자리 창출과 외교적 접근이라는 두 가지 측면에서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은 그 자체로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며 “국제사회가 그린 뉴딜에 대한 한국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강 대변인은 이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문 대통령이 4개 부처에 관련한 지시를 내린 이유”라면서 “유럽에서는 지난해부터 ‘기후변화’가 아니라 ‘기후위기’라는 표현을 쓰고 있을 정도로 유럽 등은 그린 뉴딜을 매우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국무회의 비공개 토론에서 “요즘 그린 뉴딜이 화두라며 한국판 뉴딜에 포함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많은데 환경부, 산업부, 중기부 등이 협의해서 그린 뉴딜이 일자리를 늘릴 수 있는지 협의해서 서면으로 보고해 달라”고 지시했다.

온실가스 감축 등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것에 더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발굴이 가능한지 구체적으로 방안을 찾아서 보고해 달라는 뜻이었다.

그런데, 문 대통령의 3개 부처 지시가 끝나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그린 뉴딜은 국토부와도 관계가 있다. 교통과 건축에서 다양하게 그린 뉴딜이 가능하다”면서 국토부도 보고서 작성에 참여하겠다고 건의했다.

김현미 장관의 발언 이후 국무회의에서는 격론에 가까운 활발한 토론이 벌어졌는데, 토론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부 장관, 박영선 중기부 장관 등도 참여했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그린 뉴딜이 우리 사회가 가야 할 중요 과제이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핵심가치인 것은 분명하지만 한국판 뉴딜이 우리 사회의 모든 과제를 담는 큰 그릇, 한국판 뉴딜이 큰 우산으로 모든 과제를 다 안고 갈 수는 없다’는 요지의 의견도 있었다고 한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세계 선도국가로 가려면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야 하고, 그린 뉴딜을 한국판 뉴딜에 전면화해서 대표 상품으로 해달라는 것은 아니지만 포함될 수는 있어야 균형과 흐름에 맞는다”고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토론을 경청하던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일시적인 일자리 창출로 위기를 넘기자고 하는 것이 아니라 선도형 경제로 바꿔나가는 지속 가능한 토대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이라고 정리했다.

문 대통령은 “김 장관 말씀을 듣고 보니 스마트 시티, 도시행정의 스마트화 등에 그린 뉴딜도 포함될 수 있을 것 같다”며 “국토부도 서면 보고서 제출에 참여해서 중요한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비공개 토론에 앞서 국무회의 모두 발언에서 한국판 뉴딜의 경우 과감한 추진을 강조하면서 “한국판 뉴딜은 기존에 해오던 사업을 재포장하는 것이 아니라 대규모 국가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추진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