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채널A 기자, 검사장 친분 내세워 취재원 회유·협박"
MBC "채널A 기자, 검사장 친분 내세워 취재원 회유·협박"
  • 조시현
  • 승인 2020.04.01 08: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뉴스데스크 '한 종편 기자의 이상한 취재' 보도
"채널A 법조팀 이모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 검사장 친분 내세워 취재원 협박"
"가족 다치지 않으려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위 내놓으라 요구"
채널A "신라젠 이 전 대표가 검찰 선처 약속 받아달라 접근...전반적인 진상 조사 중"

종편 채널A 법조팀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취재원을 압박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다.

MBC는 31일 ‘뉴스데스크’를 통해 ‘한 종편 기자의 이상한 취재’라는 보도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단독 보도했다.

MBC는 “채널A 법조팀 소속 이모 기자가 금융사기죄로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를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보도는 신라젠 대주주였던 이 전 대표의 제보로 이뤄졌다.

신라젠 대주주였던 이 전 대표는 지난해 9월 허가 없이 투자금을 모은 혐의로 징역 12년의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았다.

MBC 보도에 따르면 채널A 소속 이 기자가 이 전 대표에게 “검찰이 신라젠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에 대해 수사를 제기했다”며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며 접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이 전 대표는 지인을 대리인으로 내세워 이 기자를 만나게 했는데 이 자리에서 이 기자는 이 전 대표의 가족과 재산 추징 등을 거론하며 “유시민 이사장 비위를 털어놓지 않으면 가혹한 수사를 받을 것”이라고 사실상 취재원을 협박했다.

또 유 이사장에 대해 제보하면 검찰에서 선처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며 취재원을 회유하는 모습도 보였다.

유 이사장은 신라젠 기술설명회에서 축사를 하고 최대주주였던 이 전 대표와 친분이 있어 지난해부터 야권과 보수언론은 유 이사장과 신라젠의 연루 의혹을 제기해왔다.

이 기자가 이같이 수사거래를 제안한 배경은 현직 검사와의 친분이였음이 MBC 보도를 통해 드러나 충격을 줬다. 이 기자는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인 모 검사장과의 통화 녹취록을 들려주며 자신의 힘을 과시하기도 했다.

문제의 검사장과 이 기자가 나눈 대화 녹취록에는 ‘이 전 대표가 검찰 수사에 협조할 경우 가족에 대한 수사를 막을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한편 이날 MBC의 보도 후 채널A 측은 이 기자가 이 전 대표에게 수사를 미끼로 접근한 것이 아니라, 이 전 대표가 검찰의 선처 약속을 받아달라고 접근했다고 주장했다.

채널 A측은 “해당 기자가 피의자인 이 전 대표로부터 검찰의 선처 약속을 받아달라는 부적절한 요구를 받아온 사실을 파악했다. 전반적인 진상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검사장 2020-04-01 08:39:25
떡검들과 쓰레기 기자들의 검언 유착, 그동안 증거가 없었는데 이건 10,000% 확실한 증거가 나왔네. 조국 국면에서 채널A가 소위 특종(사실은 현재 재판 과정에서 대부분 가짜로 드러났지만)을 낸 이유가 밝혀졌네. 진중권 어떻게 생각해? 경향 유희권, 한겨레 강희철 어떻게 생각해? 그리고 윤석열, 한동훈이라는데? 그 최측근 검사장이? 둘이 무슨 모의를 한거야? 가족 비리 차치하고 이거부터 해명해봐. 당신의 결단없이 이런게 가능하리라 생각하는 국민은 한 명도 없을거다. 4.15 총선 투표 생각 잘 해서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