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 세계 초월적 협력에 미래통합당도 동참하라”
민주당 “전 세계 초월적 협력에 미래통합당도 동참하라”
  • 김경탁
  • 승인 2020.03.26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 “통합당, 아직까지도 우한 코로나19 명칭 고집”
“위기극복 위한 여야공조보다 국제공조가 더 빠른 일 일어나지 않길”

더불어민주당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위기극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제안한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한다”면서 “전 세계의 초월적 협력에 미래통합당도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 시각으로 26일 밤 9시에 개최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한-프랑스 정상 간 통화에서 G20 차원의 코로나19 대응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제안한 것을 시작으로, 한-사우디 G20 셰르파 협의 등을 거쳐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제사회의 요청에 따라 개최하게 된 것이다.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도 선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모든 국가의 국경을 뛰어넘는 초월적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언급한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세계가 인정하고 있다”며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과 진단키트 및 앱 개발 등도 각국의 호평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 자발적인 감염병 예방캠페인 참여와 협력은 위기극복의 핵심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한 그는 “정부와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 차분하게 위기에 대처하고 있지만 역외 유입 환자 사례가 점점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안심하기엔 이르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런 때일수록, 감염병 예방을 위해 무엇보다 국제적 공조와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미래통합당도 이제는 공조와 협력의 대열에 합류해야할 때”라고 호소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통합당은 아직까지도 우한 코로나19라는 명칭을 고집하고 있다”면서 “편 가르기와 비난만을 위한 비판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코로나19는 극복의 대상이지, 정략의 소재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어 “지금은 통합당만의 만리장성(萬里長城)을 쌓을 때가 아니라 전 세계가 어떻게 공조 협력해 나가고 있는지 명견만리(明見萬里) 할 때”라고 충고헀다. 

이어 “통합당은 코로나19 극복 노력을 위해 말뿐만이 아닌, 행동까지 갖춘 진실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당부한 그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여야공조보다, 국제공조가 더 빠른 일이 일어나지 않길 기대한다”고 꼬집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