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미통당 탈당…기독자유통일당 비례후보 출마
이은재, 미통당 탈당…기독자유통일당 비례후보 출마
  • 김경탁
  • 승인 2020.03.2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쟁 앞장선 의원들 공천 배제…미래통합당에는 ‘미래’도 ‘통합’도 없다”
“알량한 차기 대권주자 패권에만 몰두하는 ‘희망’도 ‘미래’도 없는 정당”

이은재 의원이 미래통합당(이하 미통당)을 탈당하고 기독자유통일당에 입당해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한다며 미통당에 대해 악담을 쏟아냈다.

이은재 의원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통당은 문재인 정권과의 투쟁에서 무력하기만 했고, 그 결과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음을 솔직히 고백한다”며 탈당의 변을 밝혔다.

이 의원은 “당을 위해 헌신하고 노력하며 문재인 정권과의 투쟁에 앞장섰던 저와 동료 의원들이 국민과 당원들에게 정당한 평가를 받는 대신 혁신이란 미명하에 공천에서 배제되는 것을 보고 더 이상 미래통합당에는 ‘미래’도 ‘통합’도 없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공천은 ‘혁신’이 아닐 차기 대권주자를 위한 예스맨만을 선발하기 위한 ‘사기’였고 ‘쇼’였다”며 “정권 종식을 위해 싸우기보다 알량한 차기 대권주자의 사욕을 채우기 위한 당내 패권에만 몰두하는 ‘희망’도 ‘미래’도 없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탈당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수백만 국민들의 헌신적 투쟁”에 의한 “소중한 승리”라면서 “광화문에서의 자유우파 국민들의 투쟁은 계속되어야한다”고 주장한 이 의원은 “정치 외곽에서 안타깝게 지켜만 보는 관람자에서 직접 정치주체로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남은 정치인생을 이러한 과업의 실천에 걸기로 결심했고, 오늘 기독자유통일당에 입당하고자 한다”며, 이 당이 지역구 후보공천 없이 비례대표 공천만 하기로 해서보수표분산을 막겠다는 방침을 확인하고 부담없이 당을 떠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47명의 비례대표를 결정하는 정당투표에서 기독자유통이랑을 선택해주고, 수도권의 지역구 국회의원 투표에서는 보수정당 후보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말했다. 

이어진 백브리핑에서 이 의원은 기독자유통일당에서 자신이 받게 될 비례대표 순번에 대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기독자유통일당은 자유공화당에 합류한 자유통일당과는 별도의 정당으로, 2016년 19대 국회 당시 이윤석 전 의원(현 민생당 소속)이 입당하면서 헌정사상 최초의 원내 기독교정당 타이틀을 얻었던 기독자유당의 후신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