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혼자 안 아파도 소용없고 혼자 잘 살아도 소용없다”
문재인 대통령 “혼자 안 아파도 소용없고 혼자 잘 살아도 소용없다”
  • 김경탁
  • 승인 2020.03.2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러스에 맞서는 우리의 싸움도 거대한 이인삼각 경기”
“언제나처럼 우린 할 수 있다. 언제나 정부가 선두에 설 것”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너나 할 것 없이 모두가 힘든 시간이지만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우리에게는 도전이 거셀수록 더욱 굳게 연대하는 역량이 있다”며 “함께 이겨내고, 함께 앞으로 나아가자. 언제나처럼 우리는 할 수 있다”고 국민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언제나 정부가 선두에 설 것”이라고도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함께, 앞으로 나아갑시다’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 포스팅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먼저 “따뜻한 봄날, 초등학교 소풍이나 운동회가 생각난다”며 “운동을 잘하거나 못하거나 모든 아이에게 공평하게 이길 기회를 주는 경기가 이인삼각 경기였다”고 운을 띄웠다.

“혼자 앞서려 하면 오히려 낭패, 서로 호흡과 보조를 맞춰야 무사히 결승선에 닿을 수 있었다”고 언급한 문 대통령은 “바이러스에 맞서는 우리의 싸움도 거대한 이인삼각 경기”라며 “나 혼자 안 아파도 소용없고 나 혼자 잘 살아도 소용없다”고 호소했다. 

이어 “우리는 지금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고 있지만, 마음의 거리는 어느 때보다 가깝다”며 “마스크를 나누고, 자원봉사 하고, 물품과 성금을 보내고, 따뜻한 말 한마디를 나누며 서로를 지켜주고 있다”고 지적한 문 대통령은 “위기 때 돋보이는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이 언제나 존경스럽다”면서 “남다른 우리 국민의 모습에 세계도 감탄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규확진자가 크게 줄고, 완치되는 분이 더 빠르게 늘고 있지만 바이러스와의 싸움 속에서 장보기나 대중교통 이용, 돌봄 부담부터 여가활동의 제약까지 움츠러든 일상의 불편함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경제활동도 크게 위축되었다”며 “그 불편과 불안을 이겨내는 것도 ‘함께’이다”라고 지적한 그는 “너나 할 것 없이 모두가 힘든 시간이지만,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라며 “우리에게는 도전이 거셀수록 더욱 굳게 연대하는 역량이 있다”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또한, 언제나 정부가 선두에 설 것”이라면서 “함께 이겨내고, 함께 앞으로 나아갑시다. 언제나처럼 우리는 할 수 있다”고 포스팅을 마무리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