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텔레그램 성착취 가해자 신상공개·엄격한 처벌 촉구”
민주당 “텔레그램 성착취 가해자 신상공개·엄격한 처벌 촉구”
  • 김경탁
  • 승인 2020.03.23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범죄 근절되고 피해자 제대로 보호받는 세상 위해 최선을 다할 것”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을 두고 국민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n번방 용의자의 신상공개를 요청하는 청원은 180만명을 넘어섰고, n번방에 참여한 참여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00만명 동의를 넘어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공개와 엄격한 처벌을 촉구한다”며 “우리 사회에서 성범죄가 근절되고 피해자가 제대로 보호받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민주당 박성민 청년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텔레그램 'n번방', '박사방'이란 이름으로 운영된 채팅방에서 수많은 성착취 영상들이 만들어지고 공유되었다. 피해자들중엔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었다는 충격적인 사실도 밝혀졌다”며 “우리 사회는 여전히 안전하지 않다”고 지적헀다.

박성민 청년대변인은 “경찰은 빠른 시일 내 일명 '박사'로 불렸던 조씨의 신상공개여부를 결정한다고 한다”며 “죄질이 극히 나쁘고 범죄 수법이 추악한 점을 고려해 조씨의 신상이 공개되는 방향으로 현명한 판단이 이뤄지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함께 영상을 본 26만명 역시도 공범이기에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합당한 처벌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한 박 대변인은 “국민의 분노에 정치가 응답할 때”라고 강조했다.

'텔레그램 n번방 방지법'을 마련해 이번과 같은 끔찍한 범죄의 재발을 막고,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방안을 더욱 세심히 살피고 강화해야 하며 신종 성범죄에 대응하는 구체적인 법안도 계속해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박 대변인은 촉구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총선 공약으로 디지털 성폭력 범죄 근절을 위해 성착취 영상물의 구매자와 소지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운영 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의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