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월간조선의 전시계약 보도에 "'지라시' 만드는 것"
문준용, 월간조선의 전시계약 보도에 "'지라시' 만드는 것"
  • 조시현
  • 승인 2020.03.1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SNS에 월간조선 기사 링크 후 글 올려..."이제 이런식으로 예고편까지 쓰느냐"
"이래서야 ‘지라시’ 만드는 사람과 뭐가 다른가...기자님 의원님 짝짝짝"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는 16일 자신의 전시계약과 관련한 내용을 보도한 월간조선 기사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했다.

문 씨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월간조선의 「[최초공개] 문재인 대통령 아들 부부, 지자체 산하 기관 계약 내역」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한 뒤 “이제 이런식으로 예고편까지 쓰느냐”며 지적했다.

그는 “우리 가족이 미끼 상품인 것은 잘 아는데”라며 불편함을 직접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문 씨는 “자료 출처는 최연혜 미래통합당 의원이라고 밝혔는데, 국회의원이 기자에게 자료를 주며 기사를 쓰라고 했다는 것인가”라며 “최연혜는 개인정보에 해당하는 이 자료를 국회의원 권한으로 고양어린이박물관으로부터 편취한 뒤 직접 밝히기엔 자기 생각에도 말이 안 돼 보였나 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공공의 이익이 없으니 비겁하게 월간지 예고편으로나 쓰이게 한 것”이라며 “이래서야 ‘지라시’를 만드는 사람과 뭐가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문 씨는 “이러려고 그 오랜 기간 자료를 내놓으라고 박물관 담당자를 괴롭힌 것인가”라고 되물으며 “기자님 의원님 짝짝짝”이라고 꼬집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