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미통당은 '민주당 2중대'...선거연대 철회"
공화당 "미통당은 '민주당 2중대'...선거연대 철회"
  • 조시현
  • 승인 2020.03.1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 공화당 대변인 브리핑에서 '선거연대 철회' 주장 후 '선거연대 철회 검토 중'으로 수정
박근혜 전 대통령 옥중서신으로 급물살타던 보수세력 통합 사실상 물 건너 가

거대정당을 중심으로 뭉치라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이 공개된 이후 급물살을 타던 보수진영의 통합이 점점 수렁으로 빠지고 있다.

자유공화당은 13일 미래통합당에 제안한 선거연대를 철회한다고 주장했다.

김영 공화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화당은 미통당과의 선거연대 제의를 공식 철회한다”고 밝혔다.

앞서 공화당은 박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이 공개된 이후 미통당에 후보 단일화를 통한 선거연대를 제안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당신의 억울함은 제쳐두고 미통당과 연대해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달라고 호소했고 저희는 그 뜻을 받아 최선을 다했다”며 “하지만 미통당은 이를 거절했을 뿐 아니라 개헌에 동참하는 등 자유대한민국을 버리려는 세력들과 야합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라는 애국세력의 뜻을 저버린 것이고 박 전 대통령의 뜻도 저버린 것”이라며 “오늘부터 국가관과 정체성이 모호한 미래통합당을 민주당 2중대로 규정한다”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당초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선거연대 제의를 공식 철회한다”고 발표했다가 잠시 후 “선거연대 제의 철회를 심각하게 검토 중”이라고 수정했다.

이른바 보수세력의 통합은 박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 덕에 문제없이 진행되는 듯 했으나, 미통당이 지난 6일 조원진 대표의 지역구인 대구 달서구병에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을 공천하면서 금이 가기 시작했다.

공화당은 즉각 “자유 보수우파 국민에 대한 제2의 탄핵”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인지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미통당이 자유공화당과 연대이든 연합이든 통합을 안 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이것은 박 전 대통령 옥중 메시지에 찬물을 끼얹는 짓으로 도저히 간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조원진 공화당 공동대표도 미통당의 공천에 대해 “탄핵 5적의 퇴출은 당연한 귀결이다. 자유공화당의 문은 열려 있다. 문을 닫으려 하는 통합당을 용서할 수가 없다. 능력 없는 황 대표는 그냥 사퇴하는 게 맞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공화당과 미통당의 통합 논의는 사실상 물을 건넌 것으로 보이며, 박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은 유효기간이 10일 밖에 안 되는 한낱 종잇장이 돼 버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