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메르스·사스와 비교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
문재인 대통령 "메르스·사스와 비교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
  • 조시현
  • 승인 2020.03.1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석 靑 대변인 서면브리핑..."文 대통령,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 주재"
"정부, 과거에 하지 않았던 대책, 전례 없는 대책 최선 다해 만들어내야 할 것"
"홍 경제부총리, 지금까지도 잘해 왔으니 앞으로도 잘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해 “경제 정책을 하는 분들은 과거의 비상상황에 준해서 대책을 생각하는 경우가 있으나 지금은 메르스, 사스와는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이라고 강조했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주재해 금융시장 및 경제 동향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정부는 국민의 어려움을 헤아리고, 일을 어떻게든 국민의 편에서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사례와 비교는 할 수 있으나 그때와는 양상이 다르고 특별하니 전례 없는 일을 해야 할 상황”이라며 “정부는 과거에 하지 않았던 대책을, 전례 없는 대책을 최선을 다해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발 입국 제한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정부의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우리 기업인들이 기업활동을 위해 예외적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 등에서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를 마치며 홍 부총리를 향해 “지금까지도 잘해 왔으니 앞으로도 잘해 달라”고 당부했고, 홍 부총리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최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가경정예산 증액에 소극적인 홍 부총리를 비판해 여당발 거취 논란이 제기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신임 뜻을 밝힌 것이다.

이로써 홍 부총리에 대한 ‘거취 논란’은 수면 밑으로 가라앉을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