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김형오 공관위 첫 '제동'…"불공정 사례 조정"(종합)
황교안, 김형오 공관위 첫 '제동'…"불공정 사례 조정"(종합)
  • 뉴스팀
  • 승인 2020.03.12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12일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결정 일부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관위가 공천을 확정해 최고위에 올린 공천자 일부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뜻이다.

황 대표가 특히 '일부 불공정 사례', '내부 반발'을 언급한 만큼 공관위 공천 심사 과정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통합당)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지도자급 인사들과 일부 다선 의원들에 대한 공천심사가 다시 이뤄질지 주목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공천과 관련해 일부 잡음이 나온다"며 "일부 불공정 사례가 지적되고 있고, 내부 반발도 적지 않게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현재까지 공관위의 결정 일부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총선 압승을 위해서는 일부 조정이 필요하다. 최고위에서 이 부분을 심도있게 논의해주고, 공관위원장과 공관위원들도 당의 입장을 열린 마음으로 적극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특히 "공관위가 그동안 많은 노력과 수고를 했지만, 모든 공천은 완벽할 수 없다"고도 했다.

특히 당 일각에서는 황 대표의 거부권 행사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영입과 맞물려 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황 대표가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김 전 대표의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지만, 김 전 대표는 통합당 공천 작업에 대해 불만을 표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김 전 대표의 영입 논의는 현재 답보 상태다.

김 전 대표의 불만을 달래기 위해 김 전 대표가 문제 삼은 일부 공천에 거부권을 행사해 공관위의 재심을 요구하는 방식을 택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홍 전 대표를 비롯해 공천 탈락자 다수가 무소속으로 출마할 경우 표가 분산돼 총선 승리를 담보할 수 없다는 우려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