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화항체 탐지하는 특이 단백질 제작 성공”
“코로나19 중화항체 탐지하는 특이 단백질 제작 성공”
  • 김경탁
  • 승인 2020.03.1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보건연구원 긴급현안과제 공모 통해 치료제 개발 연구 본격화
항체치료제와 혈장치료제 개발 연구 통한 치료제 개발 가속화 촉진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A), 사스 중화항체(B), 메르스 중화항체(C)의 구조.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A), 사스 중화항체(B), 메르스 중화항체(C)의 구조.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코로나19 대응 연구를 위하여 항체 치료제 개발에 필수적인 코로나19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이번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을 통해 회복기 환자 혈액에 존재하는 중화항체 생산 세포(B세포)를 특이적으로 검출할 수 있어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생산이 가능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그간 완치자 혈액을 확보하여 면역형광검사법(IFA)을 확립하였으며, 향후 다양한 코로나19 항원 단백질을 정제하고 중화시험법을  확립하여 치료제 효능 평가도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국립보건연구원은 덧붙였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긴급현안 과제를 통한 항체치료제 개발과 추경을 통한 혈장치료제 개발 연구로, 외부 기업·학계·의료계와 협력연구를 촉진해 임상 적용이 가능한 코로나19 치료체 개발에 한 발 앞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치료, 백신, 진단 및 임상연구를 위한 긴급 현안 과제 12개를 2차례 공모한 바 있다.
※ 1차 긴급현안과제 공모 (4과제, 4.57억원), 2차 긴급현안과제 공모 (8과제, 10억원)

긴급현안 과제 공모에 따라 치료항체 개발, 백신후보물질 발굴, 임상역학 및 혈청학적 연구, 약물 사용범위 확대 연구, 신속진단제 개발 등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의 기반을 마련하고 학계 및 기업 등과 협력연구를 통해 개발을 촉진하고 있다고 국립보건연구원은 밝혔다.

한편 국립보건연구원은 “이번 추경 예산을 확보하여 향후 치료제 및 백신 연구용 동물모델 개발, 회복기 환자 혈장을 이용한 혈장치료제 개발에 노력해 향후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 설립 검토 및 계획 수립을 위한 기획과제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