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양아들·수양딸·측근 공천 넘어 보수파괴 공천”
“김형오, 양아들·수양딸·측근 공천 넘어 보수파괴 공천”
  • 김경탁
  • 승인 2020.03.10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통당 총선 공천 갈등, 전 자한당 수도권 당협위원장들 집단탈당 경고
“당 지도부, 불공정으로 점철된 수도권 공천 전면 재검토하라” 요구
11일 황교안 선거사무실 집단 방문…“수용 안되면 ‘중대결단’할 것”

미래통합당(이하 내통당)의 총선 공천이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의 ‘자기 사람 심기’로 진행됐다는 분석이 9일 뉴비씨 뉴스신세계 방송을 통해 제기된 가운데 내통당 경선에서 배제된 전 자유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 출신 예비후보들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관련 영상 : 미래통합당 김형오의 공천칼질 숨은 속내가 이거였나!! [20.03.09]

탄핵7적&진박10적 싹 밀어내고 깔린 HO라인 고속도로
탄핵7적&진박10적 싹 밀어내고 깔린 HO(김형오)라인 고속도로

자한당 전 당협위원장들은 10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이번 공천을 지켜보면서 보수 없는 보수대통합에 당혹감과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면서 “황교안 대표와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는 불공정으로 점철된 수도권 공천을 전면 재검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반문정서에만 기대어 보수 가치와 노선에도 맞지 않는 후보들을 일방적으로 내리 꽂는 김형오 위원장의 행태는 양아들 공천, 수양딸 공천, 측근 공천을 넘어 보수파괴 공천이 아닐 수 없다”는 것이 이들 주장의 요지이다.

전 당협위원장들은 “환골탈태한다는 혁신 공천은 컷오프 대상의 중진 의원들을 수도권에 경선도 없니 내리꽂는 ‘돌려막기 공천’으로 국민적 빈축을 사고 있다”며, 그동안 여러 현안에 맞춰 투쟁해온 자신들이 경선에서 아예 배제된 것에 대해 ‘비상식적인 행보’라고 성토했다.

전 당협위원장들은 특히 “오히려 ‘4+1’이라는 엉터리 야합으로 미증유 악법들을 주도해온 이들에게는 통합의 이름으로 영입해 전 소속 정당에 대한 탈당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묻지마 경선 특혜를 주는 ‘철새공천’도 자행되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불출마 선언 현역 의원이나 지역 활동도 없는 이들을 ‘자객공천’이라는 명분으로 내리꽂는 바람에 험지에서 투쟁하며 보수의 표를 다져온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은 경선으로 자신들의 경쟁력조차 평가받아보지 못하고 산 채로 매장되는 희생양이 되고 말았다”고 호소했다.

전 자유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이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 자유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이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주도해온 후보공천 작업 전반에 대해 ‘주객이 전도된 막장 공천’이라면서 “그 결과 경선 기회마저 박탈당하고 정치생명이 끊어지는 불공정함에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공천으로는 21대 총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며 “중도확장이 아니라 당의 정체성을 잃은 원칙 없는 공천역시 보수에 등을 돌린 국민을 설득할 수 없다”고 주장한 전 당협위원장들은 전면 재검토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중대한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기자회견에서 낭독한 회견문에는 들어있지 않지만 별도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들이 말하는 ‘중대결단’은 집단 탈당을 의미한다.

이들은 11일 황교안 대표의 종로 선거 사무실로 집단방문해 항의의 뜻을 전달할 것이라며 “황교안 대표가 어떤 답을 내놓는가에 따라 자유한국당 출신 당협위원장들의 집단 탈당 사태도 예상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보도자료에 이름을 올린 전 수도권 당협위원장은 총 17명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