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4:32 (수)
최영조 경산시장, 집회 금지 긴급명령 철회 논란
최영조 경산시장, 집회 금지 긴급명령 철회 논란
  • 조시현
  • 승인 2020.03.06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경산시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대구, 청도에 이어 세번째
최 시장의 정부 대응 역행하는 정책에 지역 정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 나와
자칫 확진자 증가 등 더 큰 피해 낳을 수 있어 문제

경북 경산시장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시의 각 기관·사회·종교단체 등의 집회 등 금지조치 긴급 행정명령을 내린 지 하루 만에 철회해 논란이 일고 있다.

경산시는 지난 4일 시장 명의로 공고문을 내고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경산시 기관·사회·종교단체 등의 집회 등 금지조치 긴급 행정명령을 철회함을 공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경북 경산경찰서는 지난 3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을 적용, 경산시 관내 집회를 금지하기로 했다. ‘감염병 예방법 제49조’에 따른 집회 금지 관련 조치에 따른 것이다.

감염병 예방법(제49조 제1항)은 “보건복지부장관, 시·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은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흥행, 집회, 제례 또는 그 밖의 여러 사람의 집합을 제한하거나 금지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경산시장의 이같은 조치에 지역 정가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당 소속의 한 시의원은 “시장실에 항의 전화를 했지만 묵살당했다”며 “시의원의 항의에 대해 피드백조차 없다”고 털어놨다.

총선에 출마하는 전상헌 예비후보는 “경북에서 경산이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으며, 지역확산세가 꺾이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경산시의 긴급 행정명령 철회는 이해할 수 없으며, 경산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않겠다는 무책임한 결정이다”고 비판했다.

경산시장의 이같은 조치는 경산시의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연일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집회 금지 철회가 이다.

특히 정부는 지난 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경산시를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대구, 청도에 이어 세번째다.

4일 정오 기준, 경산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91명(사망 1명)이다. 전국 단일 시·군 중에서 확진자수가 대구 다음으로 많다.

한편 이와 관련해 철회 경위를 묻고자 전화를 했으나 경산시장실은 답변을 회피했으며, 담당부서인 보건행정팀과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