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하루새 284명 늘어 총 1261명…대구만 710명
코로나19, 하루새 284명 늘어 총 1261명…대구만 710명
  • 뉴스팀
  • 승인 2020.02.26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317·부산 58·경기 51·서울 49·경남 32명 등 누적
완치 격리 해제 2명 늘어난 24명, 사망자 12명 유지돼
유사 증상 있는 대구 시민 2만8천여명 검사 진행·예정

(서울=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일 오후 4시 기준으로 115명이 추가됐다. 오전에 발생한 169명을 더하면 하루새 284명이 추가돼 총 감염자 수는 1261명으로 늘었다. 사망자 수는 12명을 유지했고, 2명이 격리에서 해제돼 완치자는 총 24명으로 증가했다.

2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날 오전 169명의 확진자가 나온데 이어 오후에 115명이 추가돼 이날 하루에만 28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 1261명의 지역은 대구 710명, 경북 317명, 부산 58명, 경기 51명, 서울 49명, 경남 32명, 광주 9명, 강원 6명, 대전 5명, 충북 5명, 충남 3명, 전북 3명, 인천 3명, 제주 2명, 전남 1명, 세종 1명 등이다.

오늘 오후 신규로 추가된 115명의 지역은 경북이 49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구가 33명으로 뒤를 이었다. 또 경남 9명, 부산 8명, 경기 8명, 서울 4명, 대전 2명, 울산과 충남이 각각 1명이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만 이 날 오전 9시 기준 945명에서 오후 4시 1027명으로 늘었다. 전체 확진자 수 대비 81% 수준이다.

이는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중 유증상자 1300여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한 것에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정부는 이날까지 이들에 대한 검사를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질본은 신천지 대구교회 나머지 신도와 감기와 같은 유사 증상이 있는 대구 시민 2만8000여명 등에 대해서도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거나 진행 중이다.

아울러 37번째 확진자(47, 남)와 51번째 확진자(61, 여)가 이 날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해제됐다. 37번 환자는 경북 영천에 거주하며 슈퍼전파자로 의심받고 있는 신천지 신도 31번 환자(61·여)와 같은 교회에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51번 환자는 대구·경북에 거주하고 있다.

검사 중인 사람은 처음으로 2만명을 넘은 2만716명이다. 보건당국은 "추가적인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