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여파...靑도 '비상'
코로나19 확산 여파...靑도 '비상'
  • 조시현
  • 승인 2020.02.2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 확진자 접촉한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 배석해 논란
靑, 당시 회의에 배석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에 '1주일간 자가 격리' 권고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 첫번째가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결국 청와대에까지 영향을 끼쳤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25일) 대구시청에서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대구 경제부시장이 배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다.

특별대책회의에 배석했던 이승호 대구 경제부지사의 비서가 이날 오후 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문 대통령이 대책회의를 주재할 때만 해도 이 부시장 비서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였다.

청와대는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즉각 당시 회의에 배석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에 ‘1주일간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청와대는 26일 관련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2월 25일 대구 일정팀은 대구 부시장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시장과 접촉 및 동일 공간 경유자로 분류하여 오늘부터 7일간 자가 격리해 달라”고 안내했다.

청와대는 “자가 격리 중 증상(발열, 호흡기)이 있을 시 다음 단계 1339, 선별진료소로 연락해 감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