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 수출 총력 지원…3800억여원 긴급 투입
농식품 수출 총력 지원…3800억여원 긴급 투입
  • 김경탁
  • 승인 2020.02.2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원료구매자금 및 판촉·마케팅 비용 등 지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여 농식품 수출업계의 금융·물류, 판매 애로 해소와 신규 수요 발굴 등을 총력 지원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중국 내 물류 지연은 점차 회복될 전망이나, 유통매장 기피로 인한 중화권 소비 위축은 여전히 우려되고 있지만, 온라인 소비 선호 증가와 면역개선 효과가 있는 기능성 식품 수요 확대 등 신규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에 대중국 수출업계 대상 자금·물류 애로 해소와  긴급 판촉 등 피해 최소화를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을 비롯해 홍콩·싱가폴 등의 수요가 크게 위축되어 우리 농식품 수출여건이 악화된 만큼, 비상한 각오로 업계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병홍 실장은 “특히, 온라인 시장과 기능성 식품 시장은 이번에 농식품 수출에서 그 비중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러한 시장 개척에 민·관이 함께 협력하여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구체적으로,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원료구매자금을 당초보다 200억원 늘려 총 3680억원을 지원하고, 대중국 수출업체에 대해 금리도 0.5%p 인하[고정금리 2.5%~3%(또는 변동금리)에서 실적에 따라 할인 운영 중, 대중 수출 비중 30% 이상인 업체 0.5%p 추가 인하]한다.

또한 물류 여건 개선을 위해 중국에서 공동물류센터 17개소(2019년 15개소)를 운영하고, 냉장·냉동 운송 지원 체계를 25개 도시(2019년 20개)에 구축하며. 온·오프라인 판촉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총 123.8억원(당초 91억원에서 32.8억원 증액)을 지원한다.

특히 장기 재고 품목은 대형 유통매장과 연계해 긴급 판촉을 추진하고, 영유아, 건강기능식품 등 대중국 유망 품목은 수출협의회·협회와 협업하여 홈쇼핑·외식체인 등에서 기획 판촉을 추진한다.
*장기 재고 품목 : 3∼5월까지 대형 유통매장인 가가열, 완다 등 30여개 매장에서 식량 대용으로 가능한 라면, 멸균우유, 즉석식품 대상 매대 판매 실시 
*대중국 유망 품목 : 유제품, 건강기능식품, 영유아식품, 식자재류(차류, 장류, 주류 등) 등 수출 협·단체 대상으로 수요 조사(~3.3) 후 사업 대상자 선정 및 기획판촉 추진

징동 등 중국 온라인몰 한국 식품관, 허마센셩 등 오투오(Online-to-Offline) 매장 등과 연계한 종합 판촉전을 3월부터 확대 추진한다.

아울러, 인삼 등 기능성 식품과 기생충 영화 속 화제 식품 등을 대상으로 신남방·신북방 대체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

인삼은 베트남 등 신남방 국가에서 선물 성수요기인 5월에 집중 홍보·판촉을 추진하고, 러시아에서는 인삼 수출협의회와 협업하여 케이푸드 대장정(6월)을 계기로 우수성 홍보를 실시한다. * 이외에도 인삼 페어(Fair) 개최(베트남 등/우수성에 대한 세미나, 소비자 홍보)

면류·제과류 등 영화 ‘기생충’에서 화제가 된 식품의 경우 미국·신남방 등에서 유력 온라인몰과 연계한 판촉을 추진한다. * 미국 아마존(2.22~)을 시작으로 베트남(Lazada), 인니(Q10), 태국(쇼피) 등 릴레이 판촉 추진

일본에서의 김치·화훼와 같이 해외에서 중국산 농식품을 대체할 수 있는 품목·국가도 발굴·지원한다. 

식품업계 애로 사항 발굴과 통관 정보 지원 등을 위해 상담과 컨설팅도 실시하고 있다.

국내·외 수출 상담센터(aT)와 중국 등 29개국 105개 해외 자문기관을 지정·운영하고, 모바일 알림톡으로 코로나19 관련 정보 등을 업계에 신속히 전파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