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대구·경북 청도 지역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해 집중 지원"
홍남기 부총리 "대구·경북 청도 지역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해 집중 지원"
  • 조시현
  • 승인 2020.02.2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고위당정협의회 참석
"방역조치 예산, 추경 기다릴 필요 없이 2조 원의 재해대책 예비비 하루라도 빨리 지원하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대구·경북 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 관리 지역으로 지정해 특별방역 및 집중 지원조치가 이뤄지게 최대한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지역 사회에 전파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방역조치 예산은 추가경정예산(추경)을 기다릴 필요 없이 2조 원의 재해대책 예비비를 하루라도 빨리 지원하는게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기조 아래에서 선제 방역과 특별 방역 뒷받침할 정책적 조치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