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비례대표 경선후보 41명 최종 명단 발표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후보 41명 최종 명단 발표
  • 김경탁
  • 승인 2020.02.2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연소 만27세, 평균 44.8세…20대 비례후보보다 7.7세 젊어져
이자스민·임푸른 등 사회적 소수계층 출신 후보자들 다수 도전

정의당이 20일로 마감된 비례대표 후보 경선 후보등록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경쟁명부에 37명 비경쟁명부에 4명, 총 41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쳤다.

김용신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정의당의 비례경선 후보자들에 대해 소개했다.

김 본부장에 따르면 등록 후보자들 중에는 최연소 후보자 만 27세를 비롯해 20대가 2명, 30대가 9명으로 전체 후보자 중 2030세대가 26.8%이며, 평균연령은 44.8세로 지난 20대 비례대표 후보자(158명) 평균연령 52.5세에 비해 7.7세 더 젊어졌다. 

이주민 출신(이자스민 전 새누리당 의원), 성소수자(정의당 충남도당 임푸른 성소수자위원장) 이외에 50% 이상 할당되는 여성후보 20명(경쟁 16명, 비경쟁 4명), 만 35세 이하 청년후보 10명(경쟁 9명, 비경쟁 1명), 10% 이상 할당되는 장애인 후보 4명(경쟁 3명, 비경쟁 1명), 14번 이내에 순번을 배정받는 농어민 후보 등이 등록을 마쳤다고 김 본부장은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특히 “정의당은 비례대표 후보자 자격심사를 통해 국민 눈높이 공천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후보로 등록하기 위해서는 공직후보자로서 출마의 법적 자격은 물론, 당적 정체성 및 기여도, 도덕성에 관해 자격심사를 통과해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1가구 1주택이라는 원칙에 맞게 ‘투기성 다주택 보유자’, 아빠 엄마 찬스를 이용한 입시 및 취업 비리자, 사회적 약자, 소수자의 차별을 확대하는 혐오 발언자 등을 정의당의 후보가 될 수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한편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자 경선에는 당권 당원 3만7천여명과 시민 선거인단 12만명이 참여한다. 이날부터 총 9일 동안 진행되는 선거기간중에는 온라인 정견발표회 3회, 무지개배심원단 정책검증대회가 진행된다.

이와 관련, 문대영 중선관위 위원은 “당초 호남권, 영남권, 충청권 등 권역별 순회 연설회가 예정되어 있었으나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까지 전파가 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집회 형식의 연설회를 모두 취소하고 온라인 정견발표회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무지개배심원단은 우희종 서울대 교수,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 등이 공동단장으로 참여하고 정의당 정책자문단과 여러 시민사회단체 소속인사 등 30인 내외와 청년배심원단 30인 내외 등 모두 60여명 내외로 구성됐다.


[별지 자료] 정의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비례대표 후보자 선출선거 후보등록 결과
 - 후보자 순서는 청년여성, 청년, 장애인여성, 장애인, 농어민, 여성, 일반 후보별 가나다순

[별지 자료] 정의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비례대표 후보자 선출선거 후보등록 결과 - 후보자 순서는 청년_장애인_농어민_여성_일반 후보별 가나다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