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선대위 출범 "미통당, 다수당 되는 건 상상할 수 없다"(종합)
민주 선대위 출범 "미통당, 다수당 되는 건 상상할 수 없다"(종합)
  • 뉴스팀
  • 승인 2020.02.20 16: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김민성 기자,정연주 기자,김승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회 1차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선거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대한민국 미래준비 선거대책위원회'의 첫 회의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는 "국정농단으로 탄핵된 정치세력, 무한정쟁과 상습보이콧으로 20대 국회를 마비시킨 것도 모자라 문재인 대통령 탄핵 운운하는 미래통합당이 다수당이 되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며 회의의 첫 포문을 열었다

이 대표는 "선거가 다가올수록 갖가지 물의가 생기고 정보를 유출하는 경우도 생기는데 다시는 있지 않도록 엄정하게 관리를 부탁드린다"며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아울러 "이번 총선은 촛불혁명으로 이뤄낸 역사의 진보가 제도로 정착되느냐 아니면 과거로 후퇴해 물거품이 되느냐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나라의 명운이 달린 선거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와 함께 '투톱'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겸손한 자세'를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국민과 역사 앞에 훨씬 더 겸손한 자세로 선거에 임하겠다"며 "오만과 독선에 기울지 않도록 늘 스스로를 경계하겠다"고 밝혔다.

또 "저희는 싸우는 정치를 하지 않고 네거티브 선거를 하지 않겠다"며 "다만, 가짜뉴스와 허위 비방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대구·경북 지역 선대위원장을 맡은 김부겸 의원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정권 중간에 치르는 선거는 정권에 대한 심판을 피할 도리가 없다"며 "얼만큼 진정성 갖고 우리 진심 얘기하느냐, 우리가 잘못한 것에 대해선 용서 비는 자세나 마음이 필요할 것 같다"고 경계했다.

민주당 '영입인재 1호'인 최혜영 강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물론 부족하지만 우리 사회 약자를 배려하려는 품격있는 정당이란 것 알 수 있고 내가 그 빈틈 메우려고 여기 있다"며 "나는 결코 장식품 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각 지역 선대위원장을 맡은 의원들은 "민생이 먼저다, 일하는 국회로, 민주당과 미래로"라는 총선 구호를 외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개똥 2020-02-20 17:50:02
ㅇㅇㅇㅇㅇ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