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자유통일당 합당 선언…"미래통합당과 후보단일화 추진"
우리공화·자유통일당 합당 선언…"미래통합당과 후보단일화 추진"
  • 뉴스팀
  • 승인 2020.02.2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우리공화당과 자유통일당이 20일 합당을 선언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와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자유민주주의 체제 수호, 탄핵의 진실 규명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당은 각당에서 3명씩 총 6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통합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통합 절차를 밟기로 했다. 자유통일당에서는 노태정 최고위원과 성창경 전 KBS공영노조위원장, 이춘근 교수가, 우리공화당에서는 한상수 최고위원, 박태우 최고위원, 서성근 변호사가 통준위 위원으로 참여한다.

조 대표는 "양당의 통합은 태극기 세력의 통합이며 자유우파의 통합"이라며 "오늘부터 합당 논의를 해서 빠른 시일 내에 합당 절차를 다 밟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양당이 좋은, 젊은 인재와 또 전문가 그룹을 이번 4·15 총선에서 전 지역에 후보로 내고 국민의 선택을 받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양당은 미래통합당과의 전략적 연대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미래통합당과는 후보 단일화, 다른 정당과도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단일화를 계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다음 주부터 국회의원들이 입당할 것"이라며 "미래통합당에 국한하지 않는다. 대한민국을 걱정하고 무너진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걱정하는 분이라면 탄핵에 찬성했더라도 국민 앞에 떳떳하게 사과하면 통합당으로 참석할 수 있다. 폭을 크게 열겠다"고 했다.

이어 "(미래통합당에서) 불출마 선언을 한 사람 중에서도 들어올 분들이 있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