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에 '무슨 사태'가 있었다니…황교안 발언에 정치권 성토
1980년에 '무슨 사태'가 있었다니…황교안 발언에 정치권 성토
  • 뉴스팀
  • 승인 2020.02.1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5·18 40주년에 정치1번지 종로 출마한다는 제1야당 대표의 역사인식에 경악"

(서울=뉴스1) "1980년 그때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 그래서 학교가 휴교 되고 이랬던 기억이…."

1980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사태'로 표현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언이 구설에 올랐다. 범여권 진영에선 황 대표의 역사인식을 문제삼으며 일제히 맹공을 퍼부었다.

지난 7일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 대표는 전날(9일) 처음으로 현장에 나서 모교인 성균관대 인근의 떡볶이집을 찾았다.

황 대표는 동행한 한국당 청년부대변인들과 떡볶이와 어묵을 먹으며 "여기 처음 와본 분도 있죠? 내가 여기서 학교를 다녔다"며 대학시절 이야기를 풀어놨다.

이 과정에서 황 대표는 자신이 4학년 시절인 1980년을 떠올리며 문제의 '무슨 사태' 발언을 했다.

비상계엄으로 전국 대학에 휴교령이 내려진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를 '사태'라고 표현한 것이다. 5·18은 1990년대까지만 해도 '광주 사태'로 불리기도 했지만 2000년대 들어 광주민주화운동이란 명칭이 일반화했다.

황 대표의 이런 발언이 알려지자 범여권은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은 10일 논평을 내고 "올해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다. 정치1번지 종로에 출마하겠다는 제1야당의 대표이자,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는 야심 찬 꿈을 꾸는 사람의 역사의식에 경악할 뿐"이라며 "황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을 '하여튼 무슨 사태'로 알고 있다면 다시 올바른 역사 공부에 매진하라"고 지적했다.

정의당도 논평을 통해 "진보, 보수 진영을 떠나 적어도 정치인이라면 1980년에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모르는 사람은 없다. 더구나 당대를 살았던 이라면 1980년 5월 광주에서 어떤 비극이 벌어졌는지 똑똑히 알 수밖에 없다"며 "황 대표의 빈약하고도 허망한 역사 인식 수준에 개탄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대안신당은 "황 대표의 역사인식이 신군부가 규정한 '광주 사태'에 머물러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황 대표는 즉각 5월 영령 및 광주시민에게 사죄하고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인식을 밝히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일자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하림각에서 당원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가 4학년 때 그때의 시점을 생각한 것이다. 광주하고는 전혀 관계없는 말"이라고 해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