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총리가 진두지휘, 범정부적 총력대응체계 가동"
문재인 대통령 "총리가 진두지휘, 범정부적 총력대응체계 가동"
  • 조시현
  • 승인 2020.02.0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 주재..."실제 대응 심각 단계에 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
"중국 후베이성 체류·방문 외국인 일시 입국 제한 조치, 국민 안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정부 부처를 향해 “총리가 진두지휘하는 범정부적 총력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지역 확산을 차단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해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 대응 방안은 위기 경보는 현재의 경계 단계를 유지하되, 실제 대응은 심각 단계에 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주문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한 중국 후베이(湖北)성 체류·방문 외국인 일시 입국 제한 조치 등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며 “세계 각국도 감염병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 제한이나 출입국 강화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이 한국의 최대 인적 교류국이자 최대 교역국이라는 사실을 거론하며 “중국의 어려움이 바로 우리의 어려움으로 연결된다. 이웃국가로서 할 수 있는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어 “해외에서 무증상자가 확진자로 판명되는 사례와 무증상자의 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있다”며 “적은 가능성까지도 염두에 두고 관리 대상을 최대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격리나 의료계의 참여 등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희생에 대한 보상 방안도 함께 강구돼야 할 것”이라며 “자영업자와 관광업 등 신종 코로나로 인해 직접 피해를 입는 지원대책과 취약계층 마스크와 손세정제 지원에도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