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막는다”
국토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막는다”
  • 김경탁
  • 승인 2020.01.2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시설 및 차량에 철저한 방역 등 강력한 비상 대응체계 가동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저지를 위해 많은 국민들이 이용하는 대중교통 시설 및 차량에 대한 방역활동이 철저하게 시행되고 있다.

공항과 철도 역사는 물론, 버스터미널, 고속도로 휴게소 및 차량 등에 대해 즉각적이고 전면적인 방역조치를 실시 중이며, 손소독제 비치, 방역매트 설치 등 위생관리를 보다 강화하고 있는 것.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진환자 발생(국내 4명) 및 위기단계 격상에 따른 추가 확산 저지 및 2차 감염 예방을 위해 긴급 대응태세에 돌입하고 강력한 방역 및 예방 조치를 시행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공항) 여객터미널, 탑승동 등 전 구역 살균작업 강화, 안내데스크 마스크 비치 등
(철도) 비상방역대책본부 구성·운영(1.20~), 차량 8160량 및 420개 철도역사 소독 및 방역매트·손소독제 설치 완료, 수서역 등 열감지카메라 설치·운용(1.27~) 등
(터미널·고속도로 휴게소) 150개 터미널 및 220개 휴게소 방역조치 중

또한, 전국 철도역 전광판, 도로 VMS, 역사 및 차량 내 안내방송 등을 통해 감염병 예방수칙 등 국민 행동요령을 홍보하고, 각종 예매 사이트 팝업 및 배너 광고 등 다각적인 홍보 수단을 동원해 대국민 홍보 활동을 시행 중이다.

국토부는 “무엇보다 다중이용시설 및 차량 내 다수 국민들과 접점에서 종사하고 있는 항공기 및 철도 승무원, 운전기사, 검역원 등 종사자 보호 및 2차 감염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및 손 세정 등 위생관리 강화를 강력히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 노선 위주로 시행 중인 항공기 내 승무원 마스크 착용 등 위생 수칙을 전 세계 노선으로 확대 시행토록 함으로써 국내 유입 및 2차 감염을 철저히 방지·관리할 계획이라고 국토부는 밝혔다.

한편, 위기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1.27(월) 14시22분)된 즉시 국토부 내 종합상황반, 항공반, 철도반, 대중·화물반, 도로반 등 5개 반으로 구성된 대책반을 설치·운영 중이며, 각 지방청, 산하기관 등 지역대책반을 중심으로 상시 방역활동 및 대국민 홍보 강화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고 국토부는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