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우한 체류 국민들 귀국 위해 30·31일 전세기 띄운다
정부, 우한 체류 국민들 귀국 위해 30·31일 전세기 띄운다
  • 조시현
  • 승인 2020.01.2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 회의' 열려
丁 총리 "재외국민 보호라는 의무 이행함에 있어 한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

정부는 오는 30일과 31일에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700여 명의 국내 이송을 위해 전세기를 띄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해 “우한에 체류하시는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분을 위해 30일과 31일 양일간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그 주변 지역을 사실상 봉쇄했고, 고립된 우리 국민들이 정부에 지원을 요청했다”며 “재외국민 보호라는 의무 이행함에 있어 한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우한주재총영사관에 따르면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총 693명이 전세기 탑승을 신청했다. 다만 신청이 누락된 인원과 자격 조건에 부합하지 않는 인원을 제외하면 최종 탑승자 숫자는 조정될 수 있다. 중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중국 국적자는 한국 국민의 가족이라도 탑승할 수 없다.

또 의심증상자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고,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 조치될 예정이다.총영사관은 최종 탑승자 명단을 공지한 뒤 우한 시내 4곳을 집결지로 선정, 톈허(天河)국제공항까지 셔틀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전세기 비용은 한국 도착 후 지불하게 된다. 성인은 탑승권 구입비용으로 30만 원, 만 2∼11세 소아는 22만5000원, 만 2세 미만 동반 유아는 3만 원이다. 해당 비용은 다음달 28일까지 외교부 계좌로 송금해야 한다.

정 총리는 “정부는 방호복과 의료마스크 등도 전세기편으로 중국에 전달하는 등 협력을 지속해 나가겠다”며 “이분들이 현지에서 이송되면서 감염증이 유입되고 확산하지 않도록 방역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국내 사망자 발생 등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린다”며 “사회적 혼란과 불필요한 공포심 키우는 가짜뉴스에 단호히 대응하고 국민이 궁금해하는 사항은 보건당국이 하루 두 차례 브리핑하는 등 바로바로 설명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 총리를 비롯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석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