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호르무즈 파병' 정부에서 계속 검토 중"
강경화 장관 "'호르무즈 파병' 정부에서 계속 검토 중"
  • 조시현
  • 승인 2020.01.1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회담에서 나눌 대화가 정부 결정에 참고가 될 것"
한일 외교장관회담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도 개최될 것으로 예상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3일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과 관련해 “그 문제는 정부에서 계속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한미 외교장관회담 차 출국하기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에 대한 정부 입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번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 미국 측의 생각들을 들어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회담에서 나눌 대화가 정부 결정에 참고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지난해 6월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던 유조선에 대한 피격사건이 잇따르자 그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며 민간선박 보호를 위한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 동참을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에 요청한 바 있다.

한국은 작년까지만 해도 파병을 긍정적으로 검토해왔지만, 미국-이란 간 충돌로 전운이 고조되면서 최근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쪽으로 기류가 바뀌었다.

강 장관은 ‘북미대화가 교착인 상황에서 어떤 해법이 논의되느냐’는 질문에 “일단은 지금 상황에서 북한의 추가 도발이 없다는 게 중요할 것 같다”며 “장관 사이의 협의뿐 아니라 본부장 차원에서 협의가 계속 이뤄질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도 샌프란시스코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회담할 예정이어서, 이를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회담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도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 장관은 한일외교장관회담 의제에 대해 “기본적으로 작년 말 정상회담에서 공유가 된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