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조선일보 보도 '허위조작 보도'"
靑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조선일보 보도 '허위조작 보도'"
  • 조시현
  • 승인 2019.12.1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도한 靑 국민소통수석 서면브리핑..."조선일보 보도, 전혀 사실 아닌 허위 조작 보도"
"청와대 제보 내용에 새로운 비위 내용 추가하지 않았다"
"'단독'이라는 이름의 '독이 든 사과' 고민 없이 받지 마시길"
"다른 언론이 낸 오보 확인없이 따라 보도하지 말아달라"

청와대는 19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받은 제보 문건에 새 비위 의혹을 추가해 경찰에 이첩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허위조작 보도”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조선일보는 17일 청와대가 송 부시장으로부터 받은 제보 문건에 새로운 비위 의혹을 추가해 경찰청에 보냈다는 의혹 보도를 했다.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닌 허위 조작 보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조선일보는 또 청와대가 경찰청에 이첩한 첩보 문건에 김 전 시장의 비위 의혹별로 접촉해야 할 인사들의 이름을 적은 것을 검찰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며 “이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시 한 번 밝히지만 청와대는 제보 내용에 새로운 비위 내용을 추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조선일보의 허위 보도를 다른 언론들이 베껴서 보도하며 의혹을 확산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수석은 “어제와 오늘도 방송·신문에서 계속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미 여러 차례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음에도 터무니없는 보도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단독’이라는 이름의 ‘독이 든 사과’를 고민 없이 받지 마시길 요청한다”며 “다른 언론이 낸 오보를 확인 없이 따라 보도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근거를 제시하고 보도해주시기 바라고, 근거가 없으면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 보도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7일에도 제보를 받은 청와대 행정관이 제보에 없는 내용을 첩보에 추가했다는 일부 보도에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는가. 행정관은 제보를 요약·정리했을 뿐 추가로 의혹을 덧붙이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