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사자 9년만에 신원 확인...故 서정돈 일병, 가족 품에 안겨
6·25 전사자 9년만에 신원 확인...故 서정돈 일병, 가족 품에 안겨
  • 조시현
  • 승인 2019.12.1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들 서무교 씨가 작년 9월 등록한 유전자(DNA) 핵 검사(STR) 기법으로 분석해 확인
이 검사 기법에 따른 세 번째 신원 확인 사례, 유해로 발굴된 전사자 중 138번째
국방부, 유가족과 귀환 행사와 안장식에 대한 협의 거친 후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방침

6·25 전사자 유해가 발굴된 지 9년 만에 신원이 확인됐다.

국방부는 17일 2010년 9월 강원도 인제군 남면 일대에서 발굴한 유해가 고(故) 서정돈 일병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서 일병의 아들 서무교 씨가 작년 9월 등록했던 유전자(DNA)를 최신 핵 검사(STR) 기법으로 분석한 결과에 따라 확인됐다. 이 검사 기법에 따른 세 번째 신원 확인 사례이며, 유해로 발굴된 전사자 중 138번째로 이름을 찾았다.

1921년 3월 23일 경남 김해에서 5남 4녀 중 7번째로 태어난 서 일병은 4자녀를 둔 가장으로서 농사에 전념하다가 1950년 9월 23일 29세의 나이에 6·25전쟁에 참전했다.

국군 제9사단 소속으로 현리 지역 전투(1950.12.31.∼1951.1.3)에 참전 중 전사했다. 입대 당시 카투사 소속이었던 고인은 9사단이 창설될 때 증편 요원으로 편성됐다.

인제 일대에서 진행된 발굴 작업 중에 완전 유해로 드러났고, M1 소총 탄피와 대검 1점 등 5점의 유품이 곁에 있었다.

아들 서무교 씨는 “아버님을 찾게 되어 감개무량하고 고맙다”며 “전사자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유가족과 귀환 행사와 안장식에 대한 협의를 거친 후 국립현충원에 유해를 안장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