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 공식 방한...18일 정상회담"
靑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 공식 방한...18일 정상회담"
  • 조시현
  • 승인 2019.12.1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靑 대변인 브리핑...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공식 방한, 18일 한-스웨덴 정상회담
18~20일까지 방한, 한-스웨덴 비즈니스 포럼 등 행사 참석...DMZ 방문도 예정
양국 수교 60주년 맞아 양국 경제협력 활성화 방안 등 논의 예정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해 18일 정상회담을 갖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총리 취임 이후 처음 공식 방한하는 뢰벤 총리는 18~20일까지 한국에 머무르면서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및 공식만찬을 갖고, 한-스웨덴 비즈니스 포럼과 한국전 참전 기념행사에 참석하며, DMZ 방문도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양국 수교 60주년(1959년 3월11일 수교)을 맞아 이뤄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교역 및 투자 증진 등 경제협력 활성화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특히 혁신․스타트업, ICT 등 과학·기술과 바이오헬스, 수소에너지 등 신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고, 성 평등, 복지 등 포용사회 건설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스웨덴은 한국전 당시 의료지원단을 파견하고, 휴전 이후에도 중립국감독위원회(NNSC) 일원으로 한반도 평화에 기여해 온 전통적 우방국으로 2017년 켄트 해쉬테트의원을 한반도특사로 임명한 바 있다. 특히 올해 1월 남북미 협상대표 회의 및 10월 북미 실무협상을 스톡홀름에서 개최하는데 역할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그동안 스웨덴이 한반도 평화 정착 및 대화 프로세스 촉진을 위해 각별한 기여를 한 것을 평가하고,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고 대변인은 밝혔다.

고 대변인은 또 지난 6월 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에 이어 스웨덴 총리의 이번 방한으로 양국간 실질 협력의 지평이 확대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건설적 기여를 해 온 스웨덴과의 전략적 소통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