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평화·여성평등 메시지 감사"...보노 "평화실현 의지 존경"
文 대통령 "평화·여성평등 메시지 감사"...보노 "평화실현 의지 존경"
  • 조시현
  • 승인 2019.12.09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에서 43년만에 첫 내한공연한 U2 리더 보노 접견
文 대통령 "사회 운동까지 함께 전개하고 많은 성과 낸 데 대해 경의 표한다"
보노 "평화 프로세스에 많은 노력 기울이신 것, 많은 리더십 보여주신 것에 감사 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청와대에서 전날(8일) 첫 내한공연을 가진 세계적 록밴드 'U2'(유투)의 리더 겸 사회운동가인 보노(본명 폴 데이비드 휴슨)를 만나 “여성들을 위해서 '모두가 평등할 때까지 아무도 평등한 것이 아니다'라는 메시지를 내준 데 대해 아주 공감하면서도 감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전날(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U2의 첫 내한공연에는 김정숙 여사가 직접 관람했다. 

보노는 검정 청바지와 티셔츠, 자켓으로 ‘올블랙’ 차림으로 아만다 트로콜라 대외관계 매니저와 함께 청와대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우선 U2의 한국 첫 공연을 환영한다”며 “공연을 봤던 제 아내 말에 의하면 아주 대단한 공연이었다고 한다”고 축하의 말을 건넸다.

이어 “어제 훌륭한 공연뿐 아니라 공연 도중 남북한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메시지를 내준 것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공연 오프닝곡이었던 ‘Sunday, Bloody Sunday’를 언급하며, “아일랜드 상황을 노래했던 것이었지만 우리 한국전쟁이 발발한 날도 일요일이었다”고 공감을 표했다.

또 독일 통일과 관련된 엔딩곡인 ‘One’에 대해서도 “독일의 통일 이후 한국 국민들도 남북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열망이 더욱 강해졌다”며 “오프닝곡과 엔딩곡이 한국인들로서 아주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가 담긴 노래들”이라고 말했다.

‘One’은 지난달 19일 문 대통령이 생방송으로 출연한 ‘국민과의 대화’가 끝날 때 나온 배경음악이기도 하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 40년간 세계 최고의 록 밴드 위상을 지켜오는 훌륭한 음악적 활동뿐만 아니라 음악 활동을 매개로 평화, 인권, 기아나 질병 퇴출 같은 사회 운동까지 함께 전개하고 많은 성과를 낸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에 보노는 “대통령께서 한국 경제, 한강의 기적을 이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데 있어 계속해서 지도력을 발휘하고 계신 데 경의를 표한다”며 “대통령께서 한국이 이루고 있는 번영이 더욱 포용적이고 투명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더 많은 신경을 쓰고 계신 것을 잘 알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대통령님께서 평화 프로세스에 있어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신 것에 대해, 많은 리더십을 보여주신 것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런 평화가 단지 몽상이 아닌 실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끝까지 굳은 결의를 갖고 임하고 계신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며 “특히 저는 아일랜드 출신이기 때문에 이 과정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고 공감을 표했다.

보노는 “한편으로는 국제개발원조에 있어서 대통령께서 관심을 갖고 노력을 기울이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G20 정상회의에서 말씀하셨던 것처럼 2030년까지 원조(공적개발원조·ODA)를 2배 증액하고, 베를린에서 훌륭한 연설을 해주신 것에 대해서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접견에는 청와대에서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양현미 문화비서관, 고민정 대변인이 배석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