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동창리 중대 시험'...상황 엄중하다고 인식"
통일부 "'北 동창리 중대 시험'...상황 엄중하다고 인식"
  • 조시현
  • 승인 2019.12.09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민 대변인 정례브리핑..."한미간·관련기관 간 협조 아래 상황 면밀히 北 동향 파악"

통일부는 9일 북한이 서해위기발사장(동창리)에서 중대 시험을 진행했다는 발표와 관련해 “상황이 좀 엄중하다는 인식하에 북한 동향에 대해서 면밀히 관계기관과의 협조하에 주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민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을 통해 “전날(8일)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의 발표에 대해서는 관련 부처에서 이야기를 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북미 간의 대화와 관련해서는 양측이 어쨌든 여전히 대화 진전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면서 진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로서 필요한 조치와 노력들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동창리에서 엔진 시험 재개를 준비하는 듯한 정황이 포착되었다는 분석과 관련해 “지금 관계기관에서도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만 그 상황에 대해서 한미간·관련기관 간 협조 아래 상황을 면밀히 파악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