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의혹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강력 '유감' 표명"
靑 "의혹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강력 '유감' 표명"
  • 조시현
  • 승인 2019.12.0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靑 대변인 브리핑...세계일보·문화일보 보도 언급하며 강력 유감 표명
"언론, 고인 욕되게 하고 관련자 명예 훼손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
"검찰, 1일부터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달라"

청와대는 3일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관 근무 시절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으로 검찰 수사 중 숨진 검찰 수사관 A씨 사건에 대해 “어제부터 확인되지 않은 관계자 발로 일부 언론에 사실관계가 틀린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 언급한 기사는 전날 세계일보가 단독 보도한 ‘숨진 별동대 수사관, 휴대전화 초기화 말아 달라’ 제목의 기사와 이날 문화일보도가 보도한 ‘윤건영(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과 일한 서장(김종철 서초경찰서장)에 포렌식 못맡겨···檢 vs 警·靑 갈등 심화’ 제목의 기사이다.

고 대변인은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고인은 김기현 사건과 전혀 관련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다”며 “언론인 여러분도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왜곡 보도로 고인을 욕되게 하고 관련자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며 국민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했다.

이어 검찰을 향해 “검찰은 12월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