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 발사체 관련 韓美 북핵수석대표 간 유선협의"
외교부 "北 발사체 관련 韓美 북핵수석대표 간 유선협의"
  • 조시현
  • 승인 2019.11.29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스티브 비건 美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유선협의
다키자키 시게키(滝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도 유선협의

외교부는 북한이 전날(28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한미 북핵수석대표 간 유선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29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스티브 비건 美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유선협의를 갖고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한 상황 및 평가를 공유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 앞서 전날(28일)에는 다키자키 시게키(滝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도 유선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달 31일 평안남도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동해상으로 2발 발사한 지 28일만이며 올해 들어 13번째다. 특히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은 지난 8월24일과 9월10일에도 이뤄졌다.

합동참모본부(합참)은 전날 “우리 군은 오늘 오후 16시 59분 북한이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최대 비행거리는 약 380㎞, 고도는 약 97㎞로 탐지됐다.

한편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김정은 동지께서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초대형 방사포의 전투 적용성을 최종검토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된 이번 연발 시험 사격을 통해 무기체계의 군사 기술적 우월성과 믿음성이 확고히 보장된다는 것을 확증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