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금강산 관광시설 재사용 불가능 시설부터 정비"
통일부 "금강산 관광시설 재사용 불가능 시설부터 정비"
  • 조시현
  • 승인 2019.11.2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한 부대변인 정례브리핑..."정부, 재사용 불가능한 시설부터 정비 방안 검토 중"
"사업자와 이 방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 중...北과 입장 차 여전히 크지만 논의해 나가겠다"

통일부는 29일 “금강산 관광지구 문제는 재사용이 불가능 시설부터 정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재사용이 불가능한 북한 원정리라든지 고성항(장전항) 주변 가설시설부터 정비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다만 아지까지 금강산 문제에 대해 남북 간 입장차가 여전히 크다”며 “이를 가지고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앞으로 북한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 향후 금강산 관광지구의 발전방향에 대해 폭넓은 논의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정부의 안에 대해 북측과 얼만큼의 공감대를 이루고 있느냐’는 질문에 “지속적으로 협의 중에 있다”며 “구체적인 진전 사항,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밝히기 어렵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또 전날(28일)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김 부대변인은 “남북 공동선언의 취지와 부합하도록 군사적인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행위를 중단하고, 대화와 협력을 통해 남북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보도의 표현 의미에 대해 정부가 공개적으로 평가해서 말하기는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