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11:51 (화)
김정숙 여사 "환영의 의미 담아 '십장생도' 병풍 준비했다"
김정숙 여사 "환영의 의미 담아 '십장생도' 병풍 준비했다"
  • 조시현
  • 승인 2019.11.28 15: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우 靑 부대변인 서면브리핑...청와대에서 시티 하스마 말레이시아 총리 부인과 환담
김 여사 "시티 여사는 말레이시아 최초의 여성 산부인과 의사"
"‘이부 네가라(국모)’라는 호칭...여사님께 마땅한 이름"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28일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부인인 시티 하스마 여사를 만나 “한국에서 여성의 사회 진출이 놀랍도록 향상됐다”고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가 청와대 본관에서 시티 여사와 환담한 자리에서 시티 여사가 1980년대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다며 “당시에는 한국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활발하지 않았는데, 지금은 그 부분에서 발전했다고 생각한다. 고위직에도 진출했다고 들었다”고 말한 것에 이같이 대답했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한국에서 여성의 사회 진출은 그동안 정당에서도 여성 공천을 늘리고 있고, 여성 각료도 30%를 넘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례를 들어 "부총리도 여성"이라고 소개했다.

김 여사는 “여성이 사회적으로 동등한 기회를 갖는 것은 교육에 있어 차별을 받지 않기 때문”이라며 “여성들에게 더 많은 교육을 하려는 부모의 열성과 더 열심히 하려는 여성들의 노력이 있어 한국의 여성 진출이 발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시티 여사도 이에 공감하며 “말레이시아에서 여성의 정치 참여 노력을 해왔다. 여성이 사회 진출을 못한다는 것은 사회적 손실이라는 경험을 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환담에 참석한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 대통령도 지난해 여성 부총리를 임명했는데, 마하티르 총리도 여성 부총리를 임명했다고 들었다. 대단한 우연”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여사는 환담장에 놓인 ‘십장생도’ 병풍을 설명하며 “환영의 마음을 담아 특별히 준비했다. 건강하게 장수하시기를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특별히 석류도 장식했다”며 “석류에는 ‘주머니 안에 많은 씨앗을 품고 있어서 다산과 번영을 의미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시티 여사는 말레이시아 최초의 여성 산부인과 의사다. 선구자의 길을 걸으신 점을 존경한다”며 “지난 8월 말레이시아 여성의 날 기념행사에서 ‘이부 네가라(국모)’라는 호칭을 받으셨다고 들었다. 여사님께 마땅한 이름”이라고 말했다.

시티 여사는 과거 자신의 의사 경험을 얘기하며 “농촌에 가서 어려운 사람을 도울 수 있어 축복이었다”고 답했다.

한 부대변인은 김 여사와 시티 여사가 질병 예방과 접종, 질병관리, 건강보험과 의료보장 혜택 등을 주제로 대화를 이어갔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다혜 2019-11-29 08:26:11
영부인께서는 내빈들 맞이하실 때 굉장히 세심하게 준비하시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