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세월호 위증 실체 끝까지 밝히겠다”
민주당 “세월호 위증 실체 끝까지 밝히겠다”
  • 박정익
  • 승인 2017.10.1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사위원들, 자한당 추천 세월호 특조위원에 집요한 질의로 의미 있는 증언 끌어내

청와대와 해양수산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시 7시간 행적에 대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가 조사하지 못하도록 지시한 정황이 17일 국감에서 특조위원을 통해 확인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고발 조치와 함께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다짐하고 나섰다.

 

1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당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이 추천해 당시 특조위 부위원장을 역임한 이헌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향한 집중질의를 통해 의미 있는 답변을 끌어냈다.

 

이날 백혜련 의원의 집요한 질의를 받은 이헌 이사장은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현정택 전 정책조정수석비서관, 당시 해양수산부 장관과 차관 등이 조사반대 의사를 밝혔다는 증언을 구체적으로 했다.

 

같은 국감에서 정성호 의원은 당시 법제처가 2014년 8월6일 청와대 안보실로부터 법적 절차를 밟지 않고 바뀐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접수받은 후, 아무런 사후조치도 취하지 않고 묵인했다는 정황도 밝혀냈다.

 

이에 대해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증거조작과 위증이 국정농단 정권의 조직적 은폐공작에 의해 자행된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세월호 위증에 대해 왜 국회가 물어야 하는지가 증명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우리 당은 국감에서 불법조작은폐 사건의 실체를 보다 명확하게 규명해 나갈 것”이라며 “위증과 위법행위에 대해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법리적 검토를 거쳐 고발해 끝까지 진실을 파헤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을 향해 “세월호의 아픔을 치유할 협치에는 여야가 따로 없어야 한다”고 지적한 강 대변인은 “대한민국 안전을 위한 협치 앞에 정치셈법이 있어서는 결코 안된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