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초청 받았지만 불참하겠다"
北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초청 받았지만 불참하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11.2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 보도 통해 밝혀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의 공기는 북남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

북한은 2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초청친서를 받았지만, 김 위원장이 부산에 나가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불참 의사를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지난 5일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이번 특별수뇌자회의(정상회의)에 참석해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우리는 보내온 친서가 국무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진정으로 되는 신뢰심과 극진한 기대가 담긴 초청이라면 굳이 고맙게 생각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며 “이 기회라도 놓치지 않고 현 북남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계기점과 여건을 만들어보려고 하는 문 대통령의 고뇌와 번민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의 친서가 온 후에도 몇 차례나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못 오신다면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달라는 간절한 청을 보내온 것만 보아도 잘 알 수 있다”며 “하지만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의 공기는 북남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라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남조선 당국도 북남사이에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의연히 민족공조가 아닌 외세의존으로 풀어나가려는 그릇된 입장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엄연한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