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관계기관 수색에 총력 쏟아달라"
이낙연 총리 "관계기관 수색에 총력 쏟아달라"
  • 조시현
  • 승인 2019.11.2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어선 화재사고 상황점검회의 주재
"실종자 가족들께 모든 상황 설명 드리고, 지원에 소홀함 없도록 마음 세심하게 써달라"
"수색에 참여하신 모든 분들 최선 다해 주시되 자신과 동료의 안전도 반드시 지켜달라"

이낙연 국무총리는 전날(19일) 제주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화재사고와 관련해 “사고를 파악한 직후 우리는 해경 선박, 군 함정, 항공기와 민간선박까지 동원해 구조와 수색에 나섰지만 아직까지 한 분만 모셨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주어선 화재사고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해 “한 분은 모셨지만 안타깝게도 생명을 잃으셨고 열한 분은 찾지 못하고 있다. 고인의 명복을 빌고 모든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관계기관은 수색에 총력을 쏟아달라”며 “실종자 가족들께 모든 상황을 신속 정확하게 설명해 드리시고, 모든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마음을 세심하게 써달라”고 당부했다.

외교부에는 베트남 선원의 가족들에게 상황을 그때그때 알리고 한국에 오시는 분들을 지원해달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 사고는 화재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화재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바다는 춥기 때문에 배에서 난방기기를 많이 쓸 것”이라며 “해양수산부는 선상 안전을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수색에 참여하신 모든 분들은 최선을 다해 주시되 자신과 동료의 안전도 반드시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화재로 전복된 갈치잡이 어선 대성호에는 선장 정 씨를 포함해 한국인 6명과 베트남인 6명 등이 타고 있었다. 이 가운데 김 씨가 오전 10시21분쯤 대성호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해상에서 발견됐으나 숨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