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제주도 선박 사고 인명구조에 최선 다하라"
문재인 대통령 "제주도 선박 사고 인명구조에 최선 다하라"
  • 조시현
  • 승인 2019.11.19 14:5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靑 대변인 서면브리핑..."행정안전부 장관·해양수산부 장관 상황 철저히 관리하라"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전 제주 인근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해 침몰한 ‘대성호’ 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경·해군·지자체 등 관련기관과 합동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연락해 수색 및 구조활동 진행상황을 최대한 신속하게 알려주고 지원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또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베트남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즉시 연락을 취하고 가족들의 한국 방문 등 필요한 편의를 보장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현지에 파도가 높고 수온이 차가운 만큼 구조활동에서 수색·구조 활동 대원들의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7시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톤)가 불에 타고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대성호는 오전 9시40분쯤 전복됐으며 한국인 선원 6명과 베트남인 선원 6명 등 12명 가운데 1명이 구조됐으나 숨졌고, 나머지 11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프최고 2019-11-19 15:55:02
실종자들 빨리 구조되면 좋겠어요

이문덕 2019-11-19 15:09:02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