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 국정교과서 여론 조작 발각에 깽판…민주·국민 “적반하장”
자한당, 국정교과서 여론 조작 발각에 깽판…민주·국민 “적반하장”
  • 조시현
  • 승인 2017.10.13 11: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과 무관한 서명용지 사본 제출 요구 생떼 쓰며 국감 중단 시도…난항 끝 13일 오후 재개 합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교문위) 소속 의원들은 13일 각각 성명서를 내고 자유한국당의 국정감사 중단 시도를 성토했다.
 
교문위는 전날 '국정교과서 의견서' 열람을 두고 여야가 거친 설전을 벌이며 몸싸움 직전까지 간 끝에 산회했다.
 
국감 이틀째인 13일에도 여야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조작 의혹을 두고 충돌하며 국감을 제시간에 시작하지 못하는 등 진통을 겪었다. 일각에서는 여야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으면서 이날 국감이 파행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교문위원들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국정역사교과서 찬성 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찬성 여론서 차떼기가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적반하장으로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는 것과 전혀 무관한 33만장의 서명용지 사본을 제출하라고 요구하며 하루 종일 국정감사를 지연시켰다”며 자유한국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간사는 유성엽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에게 고성과 무례한 태도로 국정감사를 중단시켰다”며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하루 종일 억지주장으로 일관하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첫날 국감을 결국 파행시킨 것은 사소한 빌미라도 잡아 자신들에게 불리한 여론조작 사실을 물타기 하려는 시도로 볼 수밖에는 없다”고 주장했다.
 
또 “교문위 국감 첫날이 파행으로 치달은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은 심각하게 유감의 뜻을 밝히는 바”이라며 “하루 속히 국정감사가 정상화돼 민생 제일의 국감이 이루어지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소속 교문위원들도 “자유한국당은 교육부 국정역사교과서 진상조사위원회의 구성이 편파적이고 조사 내용도 부당할 뿐만 아니라 반대여론에 대한 조작 또한 조사해야한다고 억지 주장했다”며 “결국 수사기관을 통해 밝혀지면 되는 내용에 대한 소모성 정쟁으로 인해 정작 감사를 통해 지적해야 할 교육현안 문제들은 뒷전으로 미뤄지며 국정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성토했다.
 
이어 “국민의당 유성엽 위원장이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른 1/3이상 자료제출 요구의 법적 요건을 요구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고 정치적 공세에 대한 소재로 삼아 의사진행을 방해한 자유한국당 위원들의 행태에 대해서 강력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앞으로 남은 교문위 국정감사에 대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문덕 2017-10-13 18:18:17
자유당 증인명단.
박정희, 이승만, 이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