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아오테아로아'함, 태평양 굳건히 지켜줄 것"
이낙연 총리 "'아오테아로아'함, 태평양 굳건히 지켜줄 것"
  • 조시현
  • 승인 2019.10.25 12: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에서 열린 ‘뉴질랜드 군수지원함 명명식’ 참석
"앞으로도 두 나라의 우정은 계속되고 협력은 확대될 것"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뉴질랜드 군수지원함 명명식’에서 “아오테아로아함이 뉴질랜드 원주민의 강인한 기상을 계승해 태평양을 굳건히 지켜줄 것”이라고 축하했다.

이 총리는 이날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에서 열린 ‘뉴질랜드 군수지원함 명명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앞으로도 두 나라의 우정은 계속되고 협력은 확대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뉴질랜드에서 수주한 최신예 군수지원함을 ‘아오테아로아(AOTEAROA)’로 명명했다. 아오테아로아는 마오리족이 뉴질랜드를 부른 이름으로 ‘길고 흰 구름의 나라’라는 뜻이다.

이 총리는 “한국과 뉴질랜드는 전쟁에서 만나 이제는 평화를 구가하고 협력하고 있다”며 “아오테아로아는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자연과 원주민의 강인한 기상을 떠올리게 한다. 뉴질랜드 원주민은 천년이 넘는 세월 동안 용맹스럽게 바다를 지키며 활기찬 문화를 일으켰다”고 설명했다.

그는 뉴질랜드가 625 전쟁 당시 참전한 것을 거론하며 “뉴질랜드를 비롯한 유엔군의 헌신으로 전쟁이 멎고 대한민국은 불완전한 평화나마 지키게 됐다”며 “그런 토대 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뤘고, 방위산업을 키워 자주포, 함정, 전투기를 차례로 개발하고 외국에 수출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뉴질랜드는 다른 분야의 협력과 병행해 안보 협력을 이어왔다”며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뉴질랜드에 인도한 군수지원함 엔데버호, 1997년부터 실시한 해상초계기 양국 훈련 등을 사례로 언급했다.

또 “한국인들은 한국전 때 뉴질랜드 병사들이 불렀던 노래 ‘포카레카레 아나’를 번안해 ‘연가’라는 노래로 지금도 애창한다”며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는 날 남북한과 뉴질랜드, 세계인이 한목소리로 이 노래를 부르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태훈 2019-10-25 13:57:32
오오 대박~ 군함 수출~~ 강력한 군사력은 군수물품 수출도 포함되ㅣ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