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韓日관계 타개책 찾도록 저의 역할 다 하겠다"
이낙연 총리 "韓日관계 타개책 찾도록 저의 역할 다 하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10.23 16: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 주일본한국대사관저에서 동포 초청 오찬 간담회 가져..."해결의 실마리라도 만들 것"
재일동포들, 혐한 감정에 대한 어려움 호소하며 한일 관계 개선 위해 노력해달라고 부탁

이낙연 국무총리는 23일 재일 동포들과 만나 “방일 기간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고 귀국 후에도 여러분의 정부, 그리고 한일 양국 정부가 뭔가에 타개책을 찾도록 하는데 저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이날 도쿄 미나미아자부 주일본한국대사관저에서 열린 동포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제 방일 기간에 모든 것을 다 해결한다고는 기대하지 않지만 해결의 실마리라도 만들고 그것을 잡고 가겠다라고 하는 욕심은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단순하지는 않습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대로 둘 수는 없다는 생각을 양국이 함께 갖기 시작한 것으로 직감을 하고 있다”며 “한일 양국이 진정한 선린으로서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그런 관계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 총리가 동아일보 도쿄 특파원 시절 인터뷰 한 백승호 일본변호사협회 부회장과 같이 동아일보 도쿄지국에서 근무했던 서순자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중앙본부 문교국(文敎局) 부국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백승호 변호사는 한국1세로는 최초로 일본 사법고시에 합격한 인물이다.

간담회에서 재일동포들은 이 총리에게 일본 내 퍼져있는 혐한 감정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며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부탁했다.

특히 여건이 민단중앙본부 단장은 “너무 어려운 한일 관계이기에 재일 동포들은 숨을 죽이면서 생활할 수밖에 없다. 과거에 평등과 차별을 받았던 기억도 떠오른다”며 “저희들도 한일 친선 교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지만 정부의 움직임이 없으면 그 성과는 한정적이다. (이 총리의 방문에) 큰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방명록에 ‘영원한 이웃, 한일(韓日) 양국이 진정한 선린(善隣)으로 영구히 발전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교민 여러분, 늘 고맙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쿨성우 2019-10-23 17:16:56
문재인대통령님과 문재인정부의 주요인사 각 부처들의 소식이 궁금하다면 뉴비씨 홈페이지를 즐찾 하세요 이렇게 꼼꼼하게 이렇게나 많이^^ 조시현 기자님 땡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