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아베 日 총리와 만난다
이낙연 총리, 아베 日 총리와 만난다
  • 조시현
  • 승인 2019.10.1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 계기로 아베 총리와 회담하기로 결정
총리실 "양국의 우호적인 관계 분위기 조성하는 차원의 노력들 하게 될 것"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회담을 갖는다.

총리실은 16일 “이 총리가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방일(訪日)해 아베 총리와 회담하기로 결정됐다”며 “구체적인 일시와 면담 시간 등은 아직 일본과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베 총리가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50여개 국의 주요 인사들과 연쇄 회담을 가지는 일정이라 이 총리와의 회담은 짧은 시간에 그칠 가능성도 크다.

총리실은 “지일파(知日派) 이 총리가 일본에 가게 되면 양국의 우호적인 관계 분위기를 조성하는 차원의 노력들을 하게 될 것”이라며 “전 세계에서 200개 이상의 대표단이 일본에 축하 사절단으로 와서 우리에게 많은 시간이 주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 한국과의 대화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 위원회에서 한일 관계에 대해 “대화는 늘 계속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이며 북한 문제 등을 위해 일·한 혹은 일·미·한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