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無관중·無중계 평양 경기...안타깝고 아쉽다"
통일부 "無관중·無중계 평양 경기...안타깝고 아쉽다"
  • 조시현
  • 승인 2019.10.16 12: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정례브리핑..."어떤 배경·의도인지 대표단 귀국 즉시 상황 파악하겠다"
"남북관계와 직접적으로 연관시켜 말씀드리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

통일부는 전날(15일) 평양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차전인 남북 경기가 관중과 중계 없이 치러진 것과 관련해 “어제 경기가 우리 측 응원단이나 중계 없이 치러진 데 대해서는 정부로서는 안타깝고 아쉽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어떤 배경과 의도인지 대표단이 귀국하는 대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피파 관련 규정 등 위반 부분이 있다면 축구협회 차원에서 제소하는 절차가 별도로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협회 차원에서 위반 규정에 문제가 있는지 검토할 수 있고, 위반이 있다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경기는 남북 합의에 의한 스포츠 교류가 아니고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경기”라며 “남북관계와 직접적으로 연관시켜 말씀드리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평양에서 치러진 월드컵 예선 같은 국제 수준의 경기에서 무관중 경기가 있었는지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15일) 오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남북의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은 당초 4만 명의 관중이 입장할 것이란 예상과 달리 무관중 경기로 치러졌다.

또 앞서 북측은 남측 취재진과 응원단의 방북도 불허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뭐여 2019-10-16 16:40:59
정은아 잘하자 쫌